붉은오늘 팟캐스트 -       ▒       <편파티비> 유튜브 -       ▒      


  • 성일종 “국힘 비대위,
    전당대회 준비용 아니다”
    “주호영-이준석 만나, 해법 찾을 것”
        2022년 08월 10일 12:28 오후

    Print Friendly, PDF & Email

    국민의힘이 비상대책위원회 체제 전환을 확정한 가운데, 성일종 정책위의장은 10일 당권주자들이 요구하는 조기 전당대회는 물리적으로 어렵다고 밝혔다. 당 일각에서 나오는 권성동 원내대표 사퇴 요구에 대해선 일축했다.

    성일종 의장은 이날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에서 “윤석열 정부의 여러 가지 개혁과제도 많고 입법과제가 많다. (전당대회와) 투트랙으로 가기에는 조금 어려움이 있을 것”이라며 “약간의 시간을 가지고 검토를 하는 게 좋을 듯하다”고 말했다.

    또 “9월에 정기국회가 있다. 전당대회를 준비하는데 2개월 정도가 걸리고 전국을 순회하면서 전당대회를 해야 하는 상당히 시기적으로 겹치는 부분이 있어서 물리적인 어려움이 있다”고도 했다.

    성 의장은 비대위 성격과 관련해서도 전당대회 준비를 위한 관리형 비대위가 아닌 혁신형 비대위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비대위 구성과 관련해선 “주호영 비대위원장 성품을 보면 (비대위원으로) 중립적이고 적극적으로 나서서 혁신과 쇄신할 수 있는 그러한 분들을 찾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친윤석열계 의원을 비대위원으로 중용하지 않을 것이라는 뜻으로 읽힌다. 그러면서 “당 내외를 막론하고 당에 도움이 되고 미래를 설계하는데 도움이 되는 분이라면 (외부 인사도) 고민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비대위 당연직으로 권성동 원내대표가 포함된다. 이와 관련해 당내에선 권 원내대표가 당내홍에 대한 책임을 지고 원내대표직을 내려놔야 한다는 요구가 나온다.

    이에 대해 성 의장은 “원내대표는 의총에서 의원들에 의해서 뽑힌 것이라 (당원 투표로 뽑힌) 당대표와는 다르다”며 “당이 처한 상황, 얼마 남지 않은 야당과의 정기국회, 당과 대통령실 간 가교 역할을 고민해볼 때 의원들께서는 ‘권성동 원내대표가 좀 더 일할 수 있도록 더 도와야 하는 것 아니냐’ 이러한 중지들이 많이 모아져 있는 것이 사실”이라고 전했다.

    ‘권성동 원내대표 2선 후퇴 요구가 높아지면 재신임 투표를 할 수 있느냐’는 질문엔 “할 수도 있다. 그런데 의원들 사이에서는 권 원내대표에게 그만두라고 하는 얘기는 거의 없다고 보면 된다”고 답했다.

    아울러 이준석 대표가 비대위 출범과 관련해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예고한 것에 대해서 “정당의 정치적인 행위는 법원이 법의 잣대로만 (판단)하지는 않는다”며 “(법원도) 비교적 정치적인 판단을 존중하지 않겠나 생각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법적으로 간다는 것은 극한적인 상황을 의미하는데 이준석 대표께서도 정치를 여기서 끝내실 분은 아니지 않나”라며 “대한민국 정치에 큰 역할을 맡을 텐데 한 발씩 물러나서 대한민국이나 당을 생각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주호영 비대위원장이 이 대표를 만나겠다고 밝힌 것에 대해선 “이준석 대표는 희망이 있는 지도자이기 때문에 정치적 상황은 정치적으로 해결하는 게 옳다고 본다”며 “13일 이전에 만나시는 게 좋지 않겠나. 그 이야기를 아마 비대위원장님께서 하신 걸로 알고 있다”고 했다.

    이어 “미래에 함께 가야 한다는 데에 일치하는 부분이 있기 때문에 (주호영 위원장과 이준석 대표가) 만나면 정치적 해법이 있을 것”이라고 했다.

    필자소개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