붉은오늘 팟캐스트 -       ▒       <편파티비> 유튜브 -       ▒      


  • 정의당 “정부, 기록적 폭우 피해...
    긴급 지원과 특별재난지역 지정해야”
        2022년 08월 09일 07:31 오후

    Print Friendly, PDF & Email

    수도권 지역에 내린 기록적인 폭우로 사망, 실종, 부상 등 피해가 속출하고 있는 가운데, 9일 정의당은 이번 집중호우를 ‘재난’으로 규정하며 긴급 지원과 특별재난지역 지정을 정부에 요구했다.

    이동영 정의당 대변인은 이날 서면브리핑을 내고 “이번 폭우로 신림동 반지하에서 거주하던 발달장애인 가족 3명의 사망 소식에 시민들의 안타까움이 더하고 있다”며 “재난은 가난한 시민들과 약자들에게 더욱 가혹하다”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정부당국과 지자체는 주택 침수로 인한 이재민, 폭우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과 농민, 주거약자 등 안전 취약계층에 대한 피해 현황 파악 및 집중 점검을 통해 긴급지원 및 특별재난지역 지정 등 적극적이고 신속한 지원방안을 마련해달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수많은 주거약자들에 대해 안전대책에 소홀했던 정치의 책임을 정의당도 무겁게 받아들인다”며 “반지하 주거안정대책 마련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새벽에 내린 폭우로 인해 관악구 신림동 반지하 주택에 살던 가족이 침수로 고립돼 발달장애가 있는 40대 여성 A씨와 여동생 B씨, B씨의 10대 딸이 숨지는 안타까운 사고가 벌어졌다.

    노동계도 집중호우로 인한 서민 피해에 대한 근본적인 대책을 촉구했다.

    민주노총은 이날 성명을 내고 신림동 반지하 일가족 사망 사고 등을 언급하며 “이번 집중호우는 기후위기의 심각성과 주거 불평등의 구조적 문제를 가슴 아픈 죽음을 통해 드러냈다”며 “늘 그렇듯, 재난의 피해는 서민들과 약자들에게 집중되고 있다”고 개탄했다.

    민주노총은 서울시가 올해 수방 및 치수 예산을 900억 가량 삭감했다면서 “이상기후로 인한 각종 변수에 서민의 안전을 지키는 대책을 강화해야 마땅한 시대에 오히려 예산을 삭감했다. 서민안전에 대한 총체적 불감증”이라며 “종부세 감세 정책, 주택확대정책 대신에 서민 주거 환경 개선에 열을 올렸다면 안타까운 죽음을 예방할 수 있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윤석열 정부는 모든 역량을 동원해 인명피해를 예방하는데 집중하라”며 “희생자들과 가족들에게 충분한 지원과 위로 뿐 아니라 서민들의 피해를 수습하고 복구·배상하는 데에 모든 방법을 강구하라”고 촉구했다.

    한편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이번 호우로 인한 인명 피해는 이날 오후 3시 기준 사망 8명(서울 5명·경기 3명), 실종 7명(서울 4명·경기 2명·강원 1명), 부상 9명(경기) 등이다.

    필자소개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