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여당 대규모 탈당 흐름 재점화
        2007년 01월 31일 10:25 오전

    Print Friendly

    열린우리당 ‘해체파’의 대규모 집단 탈당 움직임이 가시화되고 있다. ‘해체파’의 한 의원은 31일 <레디앙>과의 통화에서 "노무현 대통령이나 열린우리당의 생존보다 중요한 게 통합의 가치"라며 "당 해체 결의를 전당대회 의제에 포함시키지 않을 경우 다른 길을 걸을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이런 뜻을 김근태 의장쪽에도 전달했다"면서 "적어도 내주 중에는 결론이 나야 한다"고 말했다. 이는 내주 중 ‘당 해체’ 결의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탈당을 결행하겠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이 의원은 김한길, 강봉균 두 의원도 이 같은 문제의식을 공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 <조선일보>는 이날자 기사에서, 탈당파 핵심 의원들이 내주 중 30~40명 규모로 집단 탈당한다는 계획 아래 의원들을 접촉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면서, 여기에는 김한길, 강봉균 두 의원도 동참할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이 신문에 따르면 탈당파의 한 핵심 의원은 "2월 14일 전당대회에서 새 지도부를 뽑아 신당 창당을 하겠다지만, 열린우리당이 중심이 되는 정계개편으로는 국민적 지지를 받기 힘들다는 게 우리의 생각"이라며 "전당대회 이전에 집단 탈당해서 원내 교섭단체를 만들 계획"이라고 했다. 이 같은 보도에 대해 강봉균 의원은 이날 <레디앙>과의 통화에서 "좀 더 지켜보자"면서 부인하지 않았다.

    한편 김근태 의장은 ‘해체파’의 탈당 움직임을 ‘구태정치’로 규정하며 강력히 비난했다.

    김 의장은 이날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합의는 지키기 위해 하는 것"이라며 "중앙위원회의 결의를 폄하하는 발언을 하는 사람이 있다"고 ‘해체파’ 의원들을 겨냥했다. 이어 "중앙위원회에서 우리는 민주적인 대화와 타협, 절차를 거쳐 대통합신당 추진을 결의했고 전당대회를 통해 확정할 예정"이라며 "원칙과 명분을 무시하는 것이 바로 구태정치"라고 맹공했다.

    문희상 상임위원도 "열린우리당의 분열은 역사적 죄인이 되는 길"이라며 "더 이상의 탈당은 없어야 하고 탈당한 사람들도 다시 돌아오라"고 촉구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