붉은오늘 팟캐스트 -       ▒       <편파티비> 유튜브 -       ▒      


  • 금속노조 총파업 예고
    ‘노동중심 산업전환’ 요구
    쟁의행위 찬반투표 85% 파업 결의
        2022년 07월 12일 06:05 오후

    Print Friendly, PDF & Email

    민주노총 금속노조가 ‘노동중심 산업전환’과 ‘노정교섭’을 요구하며 오는 20일 총파업을 예고했다.

    금속노조는 12일 오전 서울 용산구 대통령 집무실 인근에서 ‘7.20 총파업 돌입 선포’ 기자회견을 열고 “노동중심 산업전환, 노동이 참여하는 산업정책을 만들기 위해 노정교섭은 선택이 아니라 우리 모두의 의무”라며 “윤석열 정권이 입장을 바꾸지 못한다면 금속노조는 가장 높은 수위의 투쟁을 통해 노동자의 현실과 의지를 세상에 알릴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금속노조

    앞서 노조는 지난달 7일 정부에 산업전환 노정교섭을 제안했으나 정부는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이에 지난 4일부터 7일까지 진행한 쟁의행위 찬반투표 결과 약 85%가 파업을 결의했다. 오는 11일 중앙노동위의 조정신청 결정 이후 약 10만여 명의 조합원이 합법적인 쟁의권을 확보할 것으로 보인다.

    노조는 “윤석열 정권은 산업전환으로 흔들리는 산업과 노동자의 미래를 노동의 참여와 합의로 풀자는 제안을 무시하고 있다”며 “(산업전환 노정교섭 요구에 대한) 답은 없이 지금과 마찬가지로 노동자에 대한 일방 희생 요구, 노동관련 법제도 개악 시도를 이어갈 경우 금속노동자는 오는 20일 총파업에 돌입함을 선언한다”고 밝혔다.

    이날 회견 참석자들은 ▲상용차 위기에 대응을 통해 드러난 정부의 산업정책 부재 비판 ▲노조파괴 수단으로 작동하는 교섭창구 단일화 폐기 ▲자동차 부품산업의 원청의 불공정 거래 문제 등을 제기했다.

    특히 노조는 내주까지도 대우조선해양 하청노동자의 교섭요구에 회사가 응하지 않으면 7.20 총파업을 거제와 연결하는 것을 고려할 수밖에 없다고 경고했다.

    이들은 “하청사 대표는 원청 대우조선의 눈치를, 대우조선은 산업은행의 눈치를, 산은 회장은 대통령의 눈치를 보며 책임과 권한을 떠넘기고 있다”며 “책임 있는 자들이 모두 교섭을 외면하면 금속노조의 총파업은 거제의 동지들을 향해 달려갈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필자소개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