붉은오늘 팟캐스트 -       ▒       <편파티비> 유튜브 -       ▒      


  • 박홍근 “한동훈 등에
    ‘인사 참사’ 책임 물어야”
        2022년 07월 11일 02:00 오후

    Print Friendly, PDF & Email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1일 윤석열 정부의 연이은 인사 논란과 관련해 “인사 검증팀의 책임을 절대 묵과해서는 안 된다”며 한동훈 법무부 장관 등에 대해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취임 두 달 만에 윤석열 대통령의 부정 평가가 60%를 넘었고 지지율은 35% 밑으로 내려갔다. 가장 큰 이유는 단연 인사”라며 “내각 인사 참사, 검찰 측근 중용, 지인과 비선 논란 등에도 오만과 불통, 독선으로 폭주하는 대통령의 태도에 대해 국민께서 엄중한 경고장을 내민 것”이라고 진단했다.

    전날 자진사퇴한 송옥렬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를 언급하며 “가장 큰 문제점은 후보자의 성 비위 논란을 사전에 인지하고도 ‘문제 없다’며 그대로 지명한 것”이라며 “국민 여론을 조금이라도 헤아렸다면 결코 지명할 수 없는 인사였다”고 비판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번 인사는 한동훈 법무부 인사정보관리단이 1차 검증하고 이시원 공직기강비서관실이 최종 검토해 복두규 인사기획관과 이원모 인사비서관이 있는 인사비서관실로 결과를 전달해 대통령의 재가를 받는 방식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법무부 장관 직속의 인사정보관리단이 처음으로 검증한 결과이고, 인사 검증 책임 선상에는 하나같이 대통령의 검찰 최측근이 자리 잡고 있다”며 “대통령은 거듭된 부실 검증과 인사 실패에 대해 분명하게 책임을 물어야 한다. 인선 기준과 검증 방식 또한 원점에서 재검토할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이 김주현 금융위원장 후보자 임명을 강행할 것으로 알려진 것에 대해서도 “국회는 여야 간 원 구성 협상이 진행 중인만큼 인사청문회를 기다리는 것이 상식”이라며 “더 이상의 국회 청문회 없는 임명강행은 국민이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박 원내대표는 “원 구성 협상이 국민의힘의 내부 갈등과 의도적 지연술로 인해 진전이 전혀 없다”며 “오늘 중에도 타결되지 않는다면 민주당은 국회의장께 시급한 민생입법 처리를 위한 민생경제특위와 함께 공직 후보자 국민 검증을 위한 인사청문특위 구성에 바로 착수해 주실 것을 강력히 요청하겠다”고 밝혔다.

    필자소개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