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동당, 고발하지 말아주세요”
    2007년 01월 26일 03:56 오후

Print Friendly

민주노동당이 국회 한미FTA특위의 비공개 문서를 유출한 것처럼 암시한 설명자료를 작성, 배포한 한미FTA체결지원위원회의 한덕수 위원장에 대해 법적인 대응을 추진하겠다고 밝히자 체결지원위가 민주노동당 쪽에 고발하지 말아달라고 로비를 벌이고 있음이 드러났다.

정호진 민주노동당 부대변인은 26일 “어제 한덕수 위원장에 대해 법적 대응을 밝힌 후 한미FTA 체결지원위가 분주했던 것 같다”며 “당내 몇몇 인사들에게 고발하지 말아달라는 전화 연락 등 부탁이 있었다”고 전했다.

정 부대변인은 이에 대해 “한미FTA 협상 문서유출에 대해 민주노동당에게 혐의를 두고 의도적인 보도자료 등을 배포한 것은 참으로 무례한 짓이자 정치적 음해 의도가 분명하다”며 “한덕수 위원장이 법정으로 가길 바라지 않는다면 공개 사과하고 민주노동당의 명예를 회복 하는 게 도리이지 뒤에 숨어서 치사하게 로비나 해서 되겠냐”고 꼬집었다.

정 부대변인은 “정부측 태도 변화가 없는 한 민주노동당은 당 대표의 지시대로 실천에 옮길 것”이라고 밝혔다.

민주노동당은 이번 문서유출 사건과 관련한 법적 검토를 마치고 29일 김선동 사무총장이 서울중앙지검에 고발장을 제출할 예정이다.

민주노동당은 한미FTA 체결지원위의 설명자료에 첨부된 민주노동당 의원단 농성 등 언론기사 스크랩, 인터넷 기사 출력물, 심상정 의원 보도자료 등의 조합을 통해 민주노동당과 의원이 마치 비밀유출의 범죄행위를 저지른 것처럼 보이도록 하는 등 당과 해당 의원의 명예를 현저히 훼손하는 내용으로 이루어져 있어 형법상 명예훼손죄의 구성요건을 충족하고 있다고 판단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