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파티비> 유튜브 -       ▒       붉은오늘 팟캐스트 -       ▒      


  • 김종인 “낮은 지지율
    지속시 국정운영 어려워”
    "당 세력 분쟁, 국민에 안좋은 인상"
        2022년 07월 06일 11:58 오전

    Print Friendly, PDF & Email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윤석열 대통령의 낮은 국정운영 지지도에 대해 “장기적으로 지속되면 국정운영이 매우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김종인 전 위원장은 6일 오전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 인터뷰에서 “국정을 이끄는데 있어서 대통령이 대중과 의회와 함께 가야만 국정 동력이 생긴다”며 “국회는 야당이 다수를 차지하고 있어서 협력을 끌어내기 쉽지 않은데, 대중도 정부의 정책에 영합해 주지 않으면 정말 국정 동력을 찾기가 어렵다”고 이같이 우려했다.

    ‘최근 국정수행 지지율 하락이 일시적 조정국면인가, 위기의 징후인가’라는 질문에 “근소한 차이로 당선됐기 때문에 국민이 반씩 나뉜 상황인데, 지난 두 달 동안 윤석열 정부가 국민에게 보여준 여러 정책들이 자신을 지지하지 않은 사람들을 끌어들일 수 있는 매력이 없었던 것 같다”며 “최근엔 인사 등의 문제로 윤석열 대통령을 지지했던 사람들도 일부 이탈하는 현상을 보이면서 대통령이 당선될 때 받았던 (지지율)만큼도 못하는 결과가 나타난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 전 위원장은 인사 문제와 더불어 ‘국정운영의 비전 부재’가 국정수행 지지도 하락의 큰 원인이라고 봤다. 그는 “정부가 국정을 어떻게 끌어가겠다고 하는 미래에 대한 확실한 비전이 보이지 않는 것에 큰 문제가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다만 정부의 경제 정책과 관련해선 “지금 경제의 어려움이라는 것이 외부적인 요인이 크게 작동해서 생겨나는 것이기 때문에 경제 정책의 수단으로 뾰족하게 대처할 수 있는 방법이 없다고 본다”며 “지금 경제팀이 할 수 있는 것은 당면한 경제 현실을 국민에게 정확히 알리고 각 경제 주체가 어떻게 행동을 해야 된다는 것을 정부가 제시해주면서 상황을 극복하는 결의 외엔 방법이 없다”고 밝혔다.

    한편 김 전 위원장은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이른바 윤핵관 사이의 갈등에 대해 “이준석 대표와 윤핵관의 관계가 어떻게 해서 좋지 않은 방향으로 흘러갔는지 자세히 모른다”면서도 “당내에서 이렇게 세력 간 분쟁이 있다고 하는 것은 국민에게 아주 좋지 않은 인상을 주는 건 사실”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야당이 지배하는 국회이기 때문에 여당이 빨리 내부 정비를 단행을 하고 국회를 정상화하는 노력을 해서 윤석열 정부가 정상적인 정책을 이행할 수 있는 데 조력하는 기능으로 전환돼야만 여당으로서의 존재가치가 있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이준석 대표의 행보가 윤석열 정부의 국정 수행에 걸림돌이 되는 것이 있느냐’는 질문엔 “젊은 나이에 대표로 취임을 해서 그동안 익숙지 못한 행동을 보이는 것도 사실”이라면서도 “그거를 서로 감싸고 좋은 방향으로 끌고 갔으면 좋았을 텐데 지금 이렇게까지 온 것에 대해서는 굉장히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이 대표와 윤핵관 양쪽 모두) 피차 조금씩 자제하는 모습을 보였으면 괜찮았을 텐데 서로 자기네들의 주장을 너무나 강하게 대변하다 보니 이런 사태까지 온 것”이라고 했다.

    ‘이 대표와 윤핵관 갈등이 권력싸움인가’라는 물음엔 “이준석 대표는 권력이 없다. 그 사람이 대표일 뿐”이라고 일축했다.

    아울러 양당이 국회 상임위원장 자리를 놓고 기싸움을 벌이는 것에 대해선 “사소하게 위원장 자리를 놓고 다툰다는 것은 정치적으로 잘못 판단하는 거라고 본다. 특정 상임위원장을 누가 갖느냐를 가지고 원구성에 장애가 되면 안 된다”며 “국회 기능을 정상화하는 것이 여야가 무엇보다도 중요하게 생각해야 할 것인데 자리마다 다툼하는 모습을 보이면 국민은 뭐라고 보겠나”라고 비판했다.

    ‘법사위원장 자리가 국회 운영과 정부 국정수행에 관건이 아니라고 보느냐’는 질문에 “민주당에서 180석을 차지하니까 옛날에 야당에 주던 법사위원장 자리를 자기네가 갖겠다고 해서 억지로 가졌는데, 지금 결과로 나온 것이 정권교체다. 민주당이 법사위원장 자리 가져서 성취한 게 뭐가 있나”라며 “그런 걸 생각하면 빨리 국회를 정상화해서 정부가 현안 문제들을 해결하는 데 협조적인 의회의 모습을 보여주는 것이 국민에게 할 도리”라고 강조했다.

    필자소개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