붉은오늘 팟캐스트 -       ▒       <편파티비> 유튜브 -       ▒      


  • 하청노동자 파업 관련
    정의, 산업은행 책임 강조
    대우조선해양 최대주주···“하청노동자 후려치기는 더 이상 안돼”
        2022년 07월 04일 04:50 오후

    Print Friendly, PDF & Email

    이은주 정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이 대우조선해양 하청노동자 파업투쟁과 관련해 “대우조선해양 최대주주인 산업은행이 나서서 하청 노동자들의 요구를 수용하라”고 촉구했다.

    이은주 비대위원장은 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회의에서 “지난 토요일 대우조선 하청노동자들이 말 그대로 끝장 투쟁을 벌이고 있다”며 “조선업 불황을 이유로 깎은 임금 30%를 원상회복하고, 하청 노동자를 사람 대접해달라는 정당한 요구를 대우조선이 거부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이 위원장은 “대우조선은 2016년 조선업 불황이 시작되자 대우조선은 가장 먼저 하청노동자들의 임금삭감 동의서를 돌렸고, 산재 사고가 반복되는 직종에서 정규직을 없애고 그 자리를 하청노동자들로 채웠다”며 “경영의 위기, 작업의 위험 모두 하청노동자에게 떠넘긴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대우조선은 하청 노동자들의 임금 정상화 요구에 응하고, 하청노동자들과의 교섭 테이블에 나서야 한다”며 “100억 달러대 물량 수주에 치솟는 국제 유가로 찾아온 슈퍼사이클도 일할 사람이 없으면 소용없다. 하청노동자 후려치기는 더는 경영 전략이 될 수 없다는 것을 똑똑히 알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위원장은 우선 대우조선해양의 최대주주인 산업은행의 책임도 촉구했다.

    이 위원장은 “산업은행이 가진 대우조선 지분은 대우조선 매각처나 물색하고, 경영 컨설팅 하라고 있는 게 아니다”라며 “최대주주로서 경영에 적극적으로 개입하고, 국책은행으로서 노동자들의 법적 권리를 보장할 의무가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하청업체들은 대우조선 눈치 보고, 대우조선은 다시 산업은행의 눈치를 보는 상황에서 산업은행이 나 몰라라 하는 것은 직무유기나 다를 바 없다”며 “정의당은 물러설 곳 없는 대우조선 하청 노동자들의 투쟁에 끝까지 함께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필자소개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