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검증 필요' 68.6%, '타격은 박근혜가' 24.3%
        2007년 01월 25일 02:49 오후

    Print Friendly

    대선후보 검증 문제를 놓고 한나라당이 내홍을 겪고 있는 가운데 흥미로운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대선후보에 대한 철저한 검증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압도적으로 높았지만, ‘철저한 검증’의 칼날은 박근혜 전 대표를 우선 겨냥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게 나왔다. ‘사전검증론’은 주로 이명박 전 시장을 공격하는 박 전 대표의 무기로 기능했다.

    KSOI(한국사회여론연구소/소장 김헌태)의 25일 정기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유력 대선주자에 대한 검증이 필요하다는 의견은 68.6%에 달했다. 반면 ‘반대한다’는 의견은 28.9%에 그쳤다. 박 전 대표측에서 주장하고 있는 유력대선주자 검증론이 상당한 공감을 얻고 있는 셈이다.

    KSOI는 "타당 지지층은 물론 한나라당 지지층, 그리고 ‘박근혜 지지층’과 ‘이명박 지지층’에서도 검증이 필요하다는 여론이 매우 높게 나타났다"며 "이명박 전 시장 쪽에 적지 않은 부담으로 작용할 전망"이라고 했다.

    그런데 ‘대선주자 검증시 가장 타격을 받을 후보’를 묻는 질문에선 박 전 대표가 24.3%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이어 ‘이명박'(20.6%), ‘정동영'(15.4%), ‘손학규'(3.1%)의 순서를 보였다. 박 전 대표가 ‘검증’의 타격을 가장 많이 받을 것이라는 응답은 여당 지지층에서 특히 높았다. 이들은 ‘박근혜'(35.2%), ‘이명박'(22.8%)로 답했다.

    한나라당 지지층에서도 ‘박 전 대표 타격론’이 미세하게 앞서는 것으로 나왔다. 이들은 ‘박근혜'(18.5%), ‘이명박'(18.4%)의 응답을 보였다. 다만 ‘정동영'(19.1%)이라고 가장 많이 응답해 소속당 후보에 대한 상당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KSOI는 "국민들은 검증의 필요성을 당위론적 차원에서 받아들이고 있으며 정치적 맥락과는 별개로 인식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재산문제’ 등 이명박 전 시장을 겨냥하고 있는 검증론이 실제 파장은 크지 않을 수도 있음을 의미하는 것으로도 해석된다"고 했다.

       
     
     

    이번 조사에서도 현 정부 임기 내 개헌에 대한 반대 여론은 대단히 높게 나타났다. ‘차기 정부에서 해야 한다’는 의견이 67%로, ‘이번 대선부터 적용해야 한다'(30%)는 응답의 두 배를 웃돌았다.

    다만 ‘4년 중임 개헌’ 자체에 대해선 ‘찬성'(54.4%)이 ‘반대'(43.4%)보다 많았다. 이 같은 찬성 여론은 지난 9일 조사치에 비해 10%포인트 상승한 것이다. 개헌안에 대한 논란이 줄어들면서 개헌안에 대한 기존의 찬성여론이 다시 회복된 것으로 볼 수 있다.

    이번 조사에서 노무현 대통령의 국정지지도는 16.9%로 지난달 27일 조사치에 비해 4.8%포인트 상승했다. 이는 지난해 5.31 지방선거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KSOI는 "개헌 등을 통해 정국주도권을 장악하려는 노 대통령의 일련의 행보들이 여권지지층 결집으로 이어진 것"으로 해석하면서도 "국정운영지지도의 본격적인 회복 흐름으로 보기는 어렵다"고 평가했다.

    정당지지도에선 한나라당이 45.5%로 절대 강세를 이어갔고, 이어 열린우리당 11.1%, 민주노동당 7.5%, 민주당 4.8%의 순서를 나타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