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파티비> 유튜브 -       ▒       붉은오늘 팟캐스트 -       ▒      

  • 오신환 “이준석 징계면
    윤리위의 정치적 쿠데타"
    징계 여부 윤리위, 7월 7일로 연기
        2022년 06월 23일 02:32 오후

    Print Friendly, PDF & Email

    국민의힘 중앙윤리위원회를 둘러싼 당 내홍이 극에 달하고 있다. 윤리위는 이준석 대표에 대한 징계 결정을 연기하고 김철근 당대표 정무실장에 대한 징계 절차 개시를 결정했다. 당 일각에선 “윤리위의 정치적 행동을 탄핵해야 한다”는 목소리까지 나온다. 윤리위의 이 대표에 대한 징계 논의가 사실에 근거하지 않고 당내 권력 다툼에 따른 ‘정치적 행위’라는 비판인 셈이다.

    윤리위는 전날인 22일 이 대표의 성상납 및 증거인멸 교사 의혹 등과 관련해 심의에 착수했으나 결론을 내리지 못하고 내달 7일로 미뤘다. 이에 더해 윤리위는 증거 인멸 의혹을 받고 있는 김철근 정무실장에 대한 징계 절차를 개시했다.

    당내에선 의혹과 관련한 수사 결과도 나오지 않은 상황에서 윤리위가 징계 절차를 개시하면서 논란을 키우고 있다는 비판이 나온다.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23일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에서 “윤리위가 자해 정치, 대표 망신주기 정치를 하고 있다”며 “윤리위는 수사 결과를 보고 결론을 내릴 수밖에 없기 때문에 윤리위 회의가 무의미하다”고 지적했다.

    하 의원은 “우리 당 지지층이 노-청 연합 정당인데, (윤리위가) 이준석 대표 망신주기를 해서 지지층이 충돌하다 보면 우리 당만 약해진다”며 “윤리위가 해당행위를 하고 있다고 볼 수밖에 없다”고 거듭 비판했다.

    오신환 국민의힘 전 의원도 이날 오전 YTN 라디오 ‘뉴스킹 박지훈입니다’에 나와 “당 대표를 윤리위원회가 품위유지위반이라는 모호한 내용으로 징계위에 회부한 것은 나쁜 의도가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오 전 의원은 “경찰, 사법부가 판단하지 않은 내용을 수사권을 갖고 있지 않은 윤리위가 팩트를 근거로 결정을 내리기는 어렵다”며 윤리위가 결국 이 대표에 대한 정치적인 결정을 내릴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민주적 절차로 국민과 당원이 뽑은 당 대표를 9명의 윤리위원이 탄핵시키는 것은 정치적 불순한 의도를 갖고 있는 쿠데타”라며 “당을 내홍 속으로 몰아 넣고 있는 윤리위의 정치적 행동을 탄핵해야 한다”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당 대표를 윤리위에 회부하고 그 절차를 통해 탄핵한다면 굉장히 나쁜 정당사의 역사를 남기는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 대표에 대한 윤리위 징계 절차가 친윤석열계와의 당권 다툼 때문이라는 일각의 분석에 대해 “차기 당권 때문에 저렇게 하는지 여부는 판단하기 어렵고 다만 내부적인 권력 투쟁으로 보이기는 한다”며 “대통령의 마음이라고 생각하지는 않고, 다만 이준석을 비토하는 다른 세력일 것”이라고 즉답을 피했다.

    필자소개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