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민주노총 ·전농 "개방형 경선제" 주장
    By tathata
        2007년 01월 23일 04:41 오후

    Print Friendly

    민주노동당의 대통령 선거 후보 선출 방침을 둘러싼 논의가 활발하게 전개되고 있는 가운데, 민주노총과 전국농민회총연맹의 정치위원회가 조합원과 농민회원이 참여하는 ‘개방형 경선제’ 도입을 주장하고 나섰다.

    민주노총 정치위원회와 민주노동당 노동위원회는 23일 오전 민주노총 회의실에서 ‘대선투쟁 승리를 위한 공동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날 민주노동당을 받치고 있는 주요 대중조직인 민주노총과 전농의 정치위원회가 당의 대선후보 선출 방안에 대해 각자 입장을 밝힘에 따라, 당내 후보 선출 논란이 뜨거워질 것으로 보인다.

       
    ▲ 민주노총 정치위원회와 민주노동당 노동위원회는 23일 ‘대선투쟁 승리를 위한 공동토론회’를 개최했다.
     

    토론회에서 이병렬 민주노동당 노동위원회 위원장이 먼저 후보 선출방식과 관련한 당내 논의를 소개했다. 현재 선출 방안에 대해서는 ▲당원 선출 ▲당원과 후원당원 선출 ▲당원과 선거인단 선출 방안의 세 가지 안이 쟁점으로 형성돼 있다.

    그는 “대선기획단 성원 대부분이 당원직선제의 정신을 유지하면서, 당원의 의사를 50% 이상 반영해야 한다는 점, 그리고 국민경선제를 도입해서는 안 된다는 점에 대해 동의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는 노동위원회의 입장임을 전제하며, “계급투표를 이끌어내기 위해서는 민주노총과 전농이 후보 선출 과정에 참여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다시 말하면. 당원과 선거인단이 참여하는 후보 선출이 바람직하다는 말이다.

    민주노총과 전농의 정치위원회도 이 노동위원장과 입장을 같이했다. 이영희 민주노총 정치위원장은 “조직된 대중 100만이 참여하는 ‘민중경선제’로 민주노동당의 대통령 후보를 선출할 것을 제안한다”고 말했다.

    그는 “진성당원(후원, 후원당원, 세액공제자 포함)과 당을 배타적으로 지지하는 기본계급(노동, 농민)은 물론 민주노동당 후보 지지를 천명하거나 예비경선에 참여를 희망하는 단체, 그리고 선거인단 모집에 응모하는 모든 개인에게 민주노동당의 대통령 후보 선출 권한을 과감히 부여하자”고 제안했다. 그는 이를 ‘민중참여 개방형 경선’이라고 했다.

    구체적 방안으로는 당원선거 50%와 민중선거 50%로 나누고, 민중선거를 치르기 위해 당과 민주노총, 전농, 시민사회단체가 참여하는 ‘민중경선추진위원회’를 구성하자는 것이 그의 입장이다. 

    그는 민중경선이 당의 정체성을 훼손시킨다는 주장에 대해, “노동자, 민중과 함께 하는 것이 정체성을 훼손하는 것이라면 민주노동당의 정체성은 무엇인가”라며 “오히려 민중경선제는 민중연대, 계급투쟁을 통해 당의 정체성을 비약적으로 강화시키는 방안”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 위원장은 “민중경선은 불특정 다수의 대중이 참여하는 열린우리당의 완전개방형 경선과는 분명한 차이가 있다”며 “계급성, 연대성을 기초로 노동자와 민중이 경선에 참여하는 과정에서 민주노동당의 후보는 진보진영 단일후보임을 자연스럽게 알려나가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하연호 전농 정치위원장도 ‘개방형 경선제’의 도입에 무게를 실었다. 그는 “현재 전농은 이제 대선방침과 관련된 토론을 시작하려 할 만큼 초기단계”라고 전하며, “오는 25일 대선과 관련한 내부 토론회에서 주요하게 결정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하 정치위원장은 최근 전농에서 일어났던 한 사례를 소개하며, 전농 내부에 다양한 이견이 있다고 전했다. 그는 “전농의 한 회의에서 ‘진보진영 총단결로 대선투쟁 승리하자’라는 펼침막이 걸려졌는데, 일부에서 ‘진보진영’을 ‘민중진영’으로 바꾸자는 문제제기가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전농에서 민중세력은 개혁세력이 포함되는 것으로 보는 사람이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는 “지난해 11월 노동자 농민의 투쟁을 보면서 노농이 함께 해서 민주노동당의 후보선출에 참여한다면 3백만표 이상 표를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다시 말하면, 전농 내부에 개혁세력의 대선승리를 주장하는 의견이 있기는 하지만, 정치위원회는 민주노동당의 지지기반 확대를 위해 ‘개방형 경선제’를 도입해야 한다는 말이다. 

    민주노동당의 당헌은 공직선거 후보를 당원직선 투표에 의해 선출되도록 하고 있으며, ‘민중참여 개방형 경선제’가 도입되기 위해서는 당대회 대의원 3분의 2 이상이 찬성하는 당헌 개정안이 통과돼야 한다.  민주노동당은 오는 2월 25일 당대회를 통해 대선 후보 선출 방식을 최종 확정한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