붉은오늘 팟캐스트 -       ▒       <편파티비> 유튜브 -       ▒      


  • 산업은행노조 “낙하산 회장 저지,
    산은 본점 부산 이전 반대 투쟁 나설 것”
        2022년 06월 17일 02:04 오후

    Print Friendly, PDF & Email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 한국산업은행지부가 산업은행 본점 부산 이전 추진에 반대 입장을 밝히며 대정부 투쟁을 예고했다.

    산업은행지부(노조)는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에 있는 산업은행 본점 로비에서 ‘산업은행 본점 부산 이전 추진 관련 회장 내정자 및 정부 입장 표명 촉구 기자회견’을 열고 “산업은행 본점의 부산 이전은 산업은행법 제4조 제1항에 명시된 ‘본점을 서울특별시에 둔다’에 위반되며 오세훈 서울시장이 밝힌 아시아 금융중심도시 육성 사업에도 어긋나는 국정과제”라고 밝혔다. 앞서 윤석열 대통령은 대선 후보 시절 지방균형발전을 위해 산업은행 본점의 부산 이전을 공약으로 내걸었다.

    노조는 산은 본점의 부산 이전에 반대하며 지난 8일부터 산은 본점을 사수하고 강석훈 산은 회장 내정자 출근 저지 투쟁과 철야농성을 전개 중이다.

    강석훈 내정자는 “본점 소재지 문제는 법이 정하는 바에 따르고, 노동조합과의 합의 없이 본점 이전을 일방적으로 추진하지 않겠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노조는 “내정자는 노조와의 실제 대화 과정에서 ‘산업은행 회장으로서의 책임의식, 구성원들의 정서에 대한 이해를 결여한 채 대통령 공약사항이라는 정권의 입장에서만 현 상황을 판단’하는 무책임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고 주장했다.

    조윤승 산업은행지부 위원장은 “노조는 강석훈 회장 내정자에게 직원들의 최소한의 생존권과 생활권 보장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직원들의 고통을 정부여당에 전달해 부산 이전 정책이 재검토될 수 있도록 직원들 앞에서 천명해 달라고 했으나 이것조차 묵살 당했다”라고 밝혔다.

    박홍배 금융노조 위원장은 “강석훈 회장 내정자는 ‘본점 지방 이전은 국회가 정할 사항이니 내가 회장이 되면 직원들을 대표하는 입장에서 직원들에게 최소한의 피해가 가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이야기했었어야 한다”며 “산업은행지부 조합원들이 원하는 해답을 가져올 자신이 없다면 오늘이라도 자진사퇴하기를 강력히 요구한다”고 했다.

    노조는 강 내정자가 부산 이전에 대한 결정권이 없다면 윤석열 대통령이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노조는 “대선 기간 중 대통령의 산업은행 본점 이전 발언은 부산지역 유세 중 즉흥적으로 나왔고, 당선 이후 인수위에서조차 면밀한 검토 없이 국정과제에 포함되었음은 누구나 알고 있는 사실”이라고 지적했다.

    이들은 “대통령을 비롯한 행정부가 지금이라도 회장 내정자를 통한 산업은행 이전 압박을 멈춰야 한다”며 “이전에 대한 구체적인 실효성 검토를 선 시행한 후 이를 근거로 한 입법기관 국회의 판단을 존중하기를 강력히 요구한다”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우리의 요구사항들이 받아들여지지 않는다면 산업은행 노동조합은 ‘낙하산 회장 저지 투쟁’과 아울러 상급단체인 금융노조, 한국노총과 함께 더욱 강력한 ‘본점 지방 이전 반대 對정부 투쟁’을 이어갈 것”이라고 경고했다.

    필자소개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