붉은오늘 팟캐스트 -       ▒       <편파티비> 유튜브 -       ▒      


  • 한국 177개 시민사회단체,
    미얀마 민주인사 사형집행 철회 촉구
        2022년 06월 14일 04:37 오후

    Print Friendly, PDF & Email

    국내 시민사회단체들이 미얀마 민주인사에 대한 사형 집행을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미얀마 민주주의를 지지하는 177개 한국 시민사회단체는 14일 오전 서울 성동구 미얀마 대사관 무관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미얀마 군부의 민주인사 사형집행 승인을 규탄한다”며 “사형집행 승인 철회하고 구금된 시민을 모두 석방하라”고 밝혔다.

    사진=참여연대

    앞서 미얀마 군부는 지난 3일 민주주의민족동맹(NLD) 소속 표 제야 또 전 의원과 시민활동가 초 민 유 등 반군부 인사 2명을 포함해 4명에 대해 반테러법 위반 등의 혐의로 사형집행을 승인했다.

    시민사회는 “반테러법 위반 등의 혐의로 이미 114명이 사형 선고를 받았으며 이는 개인의 생명권과 자유, 안전에 대한 침해이자 군정에 반대하는 사람들에게 공포심을 불러일으키려는 의도”라고 비판했다. 특히 “1976년 이후 사형집행을 하지 않은 미얀마에서 군부가 사형 집행을 승인한 것은 군부가 얼마나 반인권적인 집단인지를 여실히 보여준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미얀마 군부의 사형집행 승인은 정당성 없는 권력이 시민들에게 가하는 폭력에 불과하다”며 “미얀마의 평화와 민주주의 회복을 위해 쿠데타 세력에 맞서 싸웠다는 이유로 쿠데타 세력에 의해 목숨까지 잃는 일은 없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미얀마 군부는 반독재 민주화 운동을 벌인 이들에 대한 사형 집행 승인을 철회하고, 쿠데타 이후 체포되고 구금된 수많은 시민들을 조건없이 즉각 석방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시민사회는 이날 회견 후 사형집행 승인의 철회를 촉구하는 성명서를 주한 미얀마대사관에 전달했다.

    필자소개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