붉은오늘 팟캐스트 -       ▒       <편파티비> 유튜브 -       ▒      


  • 대북지원 민간단체들,
    북한 코로나19 인도적 협력 재개 촉구
        2022년 05월 19일 06:37 오후

    Print Friendly, PDF & Email

    대북 인도적 지원과 개발협력을 추진하는 단체들이 모인 ‘대북협력민간단체협의회’ 등은 19일 북한의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남북 간 인도적 협력 재개를 촉구했다. 또 이 민간단체들은 북한에 120억 원 규모의 코로나19 관련 물자지원에 나서겠다고 했다.

    대북협력민간단체협의회,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시민평화포럼은 이날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남측 당국은 민간과 협력해 조건 없는 인도적 지원에 나서야 하며, 북측 당국도 이 제안에 전향적 자세로 호응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 단체들은 “오랜 기간 지속되어온 대북제재와 반복되는 자연재해, 코로나 국경 봉쇄로 인한 북측 주민들의 인도적 상황 악화가 우려된다”며 “가장 시급한 협력 의제인 코로나19 공동 대응을 계기로 향후 더 광범위한 분야로의 남북 간 인도 협력 확대와 교류 활성화를 이어나가길 기대하며, 민간은 적극적으로 정부와 협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 16일 국회 첫 시정연설에서 북한 주민에게 코로나19 관련 인도적 지원을 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협의회 등은 “윤석열 대통령의 이 같은 입장 발표를 환영한다”며 “남측 당국은 코로나19 의약품, 검사장비, 진단도구 등 지원에 정치적 셈법 없이 인도주의적 관점만을 견지한 채 북측 당국과의 협의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북한 역시 한국 정부의 코로나19 관련 지원 제의를 전향적으로 검토해야 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한국 정부가 민간과의 공동 협력을 통해 북한 코로나19 지원의 실질적 성과와 지속가능성을 확보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 단체들은 “남측 당국은 북 코로나19 인도 지원의 공동 파트너로서 민-관 공동의 목표와 성과를 함께 만들어 가야 한다”며 “남북협력사업에서 민간의 공간을 확보하는 것이 남북 간 정치·군사적 영향을 최소화하고, 대북 지원의 성과와 지속가능성을 담보할 수 있는 길”이라고 했다.

    이들은 북한에서 필요로 하는 코로나19 신속진단키트, 의약품, 방역용품, 영양식 등 1,000만 달러(약 120억) 규모의 물자지원을 민간 차원에서 계획하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내주 초 모든 경로를 이용해 북한에 입장을 전달하고, 지원경로를 협의하겠다고 밝혔다.

    이 단체들은 “민간은 정치·군사적 상황과 무관하게 정부, 지자체, 시민사회단체 등과의 연대를 통해 지속가능하고 실천가능한 인도적 남북협력의 길을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필자소개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