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이정희 물러나고, 비례 재선출해야”
    2012년 05월 02일 10:05 오전

Print Friendly

통합진보당의 충격적인 부정선거 실태가 알려지면서 파문이 크게 일고 있는 가운데 진중권씨가 2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이정희 공동대표 사퇴와 비례대표 재선출을 주장하고 나섰다.

그는 트위터에 올린 글을 통해 이번 부정선거 사태에 대해 “이번에 문제가 드러난 것은 그나마 (당권파가 아닌)다른 계열, 특히 참여당 계열이 견제 역할을 했기 때문”이라며 “구 민노당 내에서 비슷한 일은 무수히 있었”다고 적었다.

그는 이번 사태 해결과 관련해 “계파들 간의 이해를 조정하는 수준에서 대충 봉합할 게 아니라, 유권자들이 득할 만한 강력한 조치가 있어야 합니다. 그래야 이런 일을 발본색원하고 신뢰를 회복할 수 있겠죠.”라며 “일단 문제를 일으킨 당권파 측 후보들은 사퇴”해야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이정희씨 사퇴하고, 비례대표 다시 뽑아야”하며 “이번엔 후보 검증도 철저히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비례대표 선출 과정 자체가 당 안팎 유권자들의 뜻을 반영해야” 하며 “통합진보당에 대한 유권자들의 지지는 당권파에 대한 지지가 아”니라고 강조했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