붉은오늘 팟캐스트 -       ▒       <편파티비> 유튜브 -       ▒      


  • 정의화 “윤 대통령,
    원칙 반하는 인사 잘라야”
    '청문회 무시 문재인 정부와 달라야'
        2022년 05월 13일 12:56 오후

    Print Friendly, PDF & Email

    정의화 전 국회의장은 13일 “윤석열 대통령이 갖고 있는 원칙에 반하는 (장관 후보자의) 경우 무조건 잘라야 한다”고 말했다.

    정의화 전 의장은 이날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에서 “문재인 대통령 집권 동안에 인사청문회법 자체가 거의 유명무실해져버렸다. 민주당에서 만든 5가지 인사 원칙까지 무시해버렸고, 34명의 장관 후보자를 청문회 결과와 관계없이 다 밀어붙였다”며 “민주당에선 지금 할 말이 없지만, 그래도 윤석열 정부는 달라야 한다”며 지적했다.

    이어 “지금 우리 사회가 꼭 필요한 공정과 정의가 무너졌다. 그러면 윤석열 정부에서는 공정과 정의를 (다시) 세워야 한다”며 “윤석열 대통령이 갖고 있는 (공정과 정의라는) 원칙에 반하는 후보자는 무조건 잘라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임명 안 할 것으로 본다”면서 “후보가 자발적으로 대통령에게 부담을 주지 않는 선에서 판단을 해야 한다”며 정 후보자의 자진사퇴를 요구했다. 그러면서 “젊은이들에게 아빠찬스나 이런 불공정한 것이 없는 사회를 보여줘야 하고, 이번이 그 기회”라고 덧붙였다.

    정 전 의장은 대통령 비서실에 검찰 출신의 윤 대통령 측근이 대거 임명된 것과 관련해서도 “좀 과하다고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다만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선 “인성이 제대로 돼 있고 평판이 좋고 능력 있는 사람을 발탁을 하면 되는 것이지, 한동훈 후보자가 (윤 대통령의) 오른팔이고 검찰이라고 해서 그 사람을 쓰지 말라는 것은 무리한 것”이라고 말했다.

    정 전 의장은 내각 인사 전반에 대해서도 “지역·젠더·대학 등의 안배가 많이 빠졌다. 국민을 하나로 통합하려면 굉장히 중요한 것인데, 그게 부족했다”며 “보건복지부 장관을 정리하고 거기에 안배적인 측면에서 배려해 출범해야 한다”고 짚었다.

    한편 야당이 된 더불어민주당에 대해선 “발상의 전환을 해줘야 한다”며 “문재인 정권에선 자기를 지지하는 40~50% 국민만 (바라보는 정치를 했고) 지금 그렇게 가고 있기 때문에 걱정이 된다. 여야를 막론하고 대통령이나 모든 정치인들은 전 국민을 바라보고 정치를 해야 한다”며 지적했다.

    그는 “특히 최근 검수완박 법을 밀어붙이는 것까지 봤을 때, 그런 자세로는 의회민주주의나 대한민국의 미래에 있어서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고도 비판했다.

    윤 대통령을 향해선 “부탁드리고 싶은 것은 지금부터라도 직접 국회의장에게 전화도 하고, 필요하면 야당 지도부도 (대통령 집무실로) 들어오라고 해서 만나기도 하는 작업들을 하셔야 한다”며 “검찰의 옷을 빨리 벗어 던져버리고 (정치인으로서의) 노력을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필자소개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