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명의대여 집회' 보도 심각한 명예훼손"
        2007년 01월 16일 01:08 오후

    Print Friendly

    FTA 반대집회가 불허된 가운데 16일 대학로에서 민주노동당 주최의 집회가 열리는 것에 대해 일부 언론이 “불법집회를 위해 명의를 빌려줬다”는 식으로 보도하자 민주노동당이 발끈했다.

    민주노동당은 이날 당 집회를 범국본에게 ‘명의 이전’ 했다는 보도에 대해 심각한 명예훼손이라고 판단하고 당 3역 회의를 통해 해당 언론사에 정정보도를 요청하기로 결정했다.

    박용진 대변인은 “‘명의 이전’ 기사를 쓴 한 언론사 기자에게 전화를 걸어 어느 당직자에게 확인했냐고 물었더니 범국본 관계자에게만 확인했다고 하더라”며 “취재에 기본이 되지 않은 보도가 나가고 있고 경찰 브리핑을 그대로 베껴 쓰는 기사만 있을 뿐”이라고 비판했다.

    박 대변인은 “해당 언론사가 책임져야 하며 당 3역 회의를 통해 정정보도 요청을 결정했다”며 “이것이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언론중재위원회 등까지 갈 수밖에 없다. 당의 명예가 상당히 심각하게 훼손되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는 “명의 이전이란 실제 영업행위는 하지 않으면서 면허증만 빌려주는 것을 이야기하는 것이지만 민주노동당은 반FTA 활동을 당의 모든 것을 걸고 하고 있는 중”이라며 “그런 민주노동당의 오늘 집회에 의견을 같이하는 단체가 참여한다고 해서 명의이전, 불법집회 운운하는 것은 심각한 명예훼손”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중앙일보는 “민주노동당이 경찰의 집회금지를 통보받은 ‘한.미 FTA(자유무역협정)저지 범국민운동본부’를 대신해 집회신고를 내 ‘시위 명의 이전’ 논란이 일고 있다”고 보도했다.

    또 동아일보는 사설에서 “민주노동당이 불법 집회를 위해 명의나 빌려주는 정당으로 전락했다”며 “교묘한 눈속임으로 불법 집회 장소 ‘대여(貸與)’까지 하고 있다. 이런 정당이 과연 헌법의 보호를 받는 공당일 수가 있는가”라고 비난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