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파티비> 유튜브 -       ▒       붉은오늘 팟캐스트 -       ▒      


  • 김인철 낙마 이어
    민주, 정호영 등 공격 집중
    권성동 “민주당 퇴장, 다수당 갑질”
        2022년 05월 04일 12:45 오후

    Print Friendly, PDF & Email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은 4일 정호영 보건복지부·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언급하며 “최소한 국민의힘이 조국 전 장관에게 들이댔던 동일한 잣대로 사퇴와 수사가 이뤄지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지현 위원장은 이날 오전 비대위회의에서 “김인철 교육부 장관 후보자보다 죄질이 나쁜 정호영 후보자는 아직도 버티고 있다. 양파도 아니고 까도 까도 의혹이 계속 나오는 후보는 처음”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박 위원장은 “딸의 의대 편입 서류 특혜가 들어났고 허위발언을 본인이 인정까지 했음에도 정 후보자는 뻔뻔하게 청문회를 이어갔다”며 “어제는 아들이 오탈자까지 똑같은 자기소개서로 한해 사이 40점이나 점수가 올라 편입학에 합격했다는 것이 밝혀졌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정호영 후보자는 보건복지부에 출근할 생각 마시고 경찰에 출석 조사 받으러 가시는 것이 어떻겠나”라고 말했다.

    박 위원장은 온 가족 장학금, 법인카드 쪼개기 결제, 성폭력 교수 옹호, 제자 논문 표절 등의 논란으로 자진 사퇴한 김인철 후보자가 ‘마지막 품격’을 거론한 것에 대해서도 “도대체 어디에 품격이 남아있나. 우리가 지켜야 할 것은 김인철의 품격이 아니라 대한민국의 공정”이라며 “사퇴로 편법과 불법이 사라지지 않는다. 최소한의 품격을 지키고 싶으면 경찰 수사를 자처하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한동훈 후보자를 겨냥해서도 “혼자 세상의 정의는 다 가진 척 하며 뒤로는 편법 증여와 위장전입을 일삼았다”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윤호중 공동비대위원장은 김인철 후보자 자진 사퇴에 대해 “정권 출범도 전에 인사 참사, 인사재앙이 시작됐다”며 “불법, 특혜, 비리 의혹으로 점철된 인사들로 내각을 꾸린 윤석열 당선인의 자업자득”이라며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사과를 촉구했다.

    윤 위원장은 “더 큰 문제는 김인철 후보자보다 심각한 결격사유를 주렁주렁 달고 있는 후보자들이 수두룩하다는 점”이라며 “특히 한덕수 후보자는 국민에게 이미 퇴장 판정을 받았다. 제기된 의혹만으로도 실격 1순위”라고 평가했다.

    그는 “국민께 머리를 조아려도 부족할 텐데 자료제출 거부, 불성실한 청문 태도까지, 끝까지 국민을 우롱하는 자세”라며 “국민의 심판은 이미 내려졌다. 국회 인준까지 갈 것도 없이 한덕수 후보자는 즉각 자진사퇴하기 바란다”고 요구했다.

    아울러 “특권찬스 끝판왕 정호영, 검찰 소통령 한동훈 후보, 이 검찰 소통령 한동훈 후보는 휴대폰 비밀번호부터 검찰에 제출하고 청문회에 오시기 바란다”며 “법카 농단 원희룡 후보자도 국민의 퇴장 명령을 따라야 할 것”이라고 했다.

    반면 국민의힘은 민주당이 새 정부 출범 ‘발목잡기’를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민주당의 청문회 집단퇴장은 다수당의 도 넘은 갑질”이라고 규정했다. 앞서 민주당은 정호영 후보자 청문회에서 자료제출과 답변 태도 등을 문제 삼아 집단 퇴장한 바 있다.

    권 원내대표는 “인사청문회 시간이 길어질수록 민주당의 준비 소홀, 무능만 부각될 뿐”이라며 “낙마라는 답을 정해놓고 뜻대로 되지 않는다고 퇴장하는 것은 책임 방기이자 퇴행적인 정치행태”라고 했다.

    이어 “민주당은 후보자 검증에 자신 있으면 밤새서라도 인사청문회에 임해야 한다”며 “민주당이 계속 발목잡기로 일관한다면 역풍을 피할 수 없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필자소개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