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머리모양 바꾸고 "준비는 끝났다"
    2007년 01월 15일 06:08 오후

Print Friendly

한나라당 대선주자인 박근혜 전 대표와 이명박 전 시장간 ‘검증’ 공방이 쉽게 사그러들지는 않을 전망이다. 이명박 전 시장이 ‘소이부답(笑而不答)’이라며 전면전을 피하고 강재섭 당 대표도  “후보 진영에서 검증은 안된다”며 진화에 나섰지만 불씨는 여전하다.

박근혜 전 대표가 “당에서 검증해야 한다”며 당초 유승민 의원의 직접 검증 입장은 부인했으나,  헤어스타일까지 바꾸고 나타나 “준비기간은 끝났다”며 결연한 의지를 밝힌 것은 본격적인 공세를 예고했다는 시각이다. 인터넷 상에서도 두 후보 지지자들간 상대 후보에 대한 비방과 각종 루머 제기가 이어지고 있다. 이 전 시장측의 무대응으로 당장의 격돌은 피한다 해도 경선 막판 네거티브 전면전이 불가피할 것이란 관측이다.

   
  ▲ 한나라당 대권주자인 박근혜 전 대표가 15일 오후 서울 여의도 캠프 사무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당내 대권후보의 검증에 대한  견해를 밝히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막판  폭로전 불가피 예측

한나라당 강재섭 대표는 13일 염창동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최근 당내 대선주자들간 ‘검증’ 공방과 관련 “후보 진영에서 검증은 안된다”며 “당이 주도해서 하는 게 옳지 않겠냐”고 말했다. 강 대표는 2월 초 출범 예정인 당내 경선준비기구에서 “한나라당 대선후보의 선출방식, 시기는 물론 시중에서 운위되고 있는 대권후보 검증 방법 등에 대해 토의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고 유기준 대변인은 전했다.

강 대표의 이날 발언은 유력 대선주자들간 ‘검증’ 공방이 자칫 후보 상호간 흠집내기로 이어지는 것을 서둘러 차단하기 위한 움직임으로 해석된다. 황우여 사무총장은 <레디앙>과 통화에서 “당의 후보니까 마땅히 문제가 제기되면 당에서 검증해야 한다”며 “시기, 방법, 내용은 후보진영에서 하면 상처내기가 될 수 있고 국민들 보기에도 아름답지 못하니까 경선준비위에서 받아서 결정하고 검증하겠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명박 전 시장도 당장의 전면전은 피하는 분위기다. 이 전 시장은 전날 기자들과 만나 ‘웃으며 말이 없다’는 의미의 ‘소이부답(笑而不答)’만 언급한 채 대응을 삼가고 있다. 자칫 인터넷 상에서 떠돌고 있는 각종 루머들이 부각되는 등 박 전 대표측의 ‘검증’ 전략에 말릴 수 있다는 경계다.

이 전 시장의 측근인 정두언 의원은 이날 <레디앙>과 통화에서 “경선 과정에서 검증은 당연하고 지금도 검증하고 있는 것”이라며 “하지만 박 전 대표 측은 ‘약점 캐기’를 ‘검증’이라고 잘못 접근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검증을 하는 것은 자유지만 검증 하는 쪽에서 망하는 것”이라고 박 전 대표측을 겨냥했다.

이명박 쪽, 검증 아니라 ‘약점 캐기’다

정 의원은 하지만 “얼마나 할 게 없으면 출생지로 시비를 거냐”며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이 전 시장의 일본 오사카 출생 시비를 일축했다. 구체적인 ‘검증’에는 무시나 무대응 전략을 피고 있는 셈이다. 하지만 캠프 내에서는 별도의 네거티브 대응팀을 꾸려 이 전 시장의 병역면제 등 각종 루머에 치밀한 대비 태세를 갖추고 있다.

반면 지지율에서 뒤지고 있는 박 전 대표 측은 공세적인 자세다. 박근혜 전 대표는 이날 오후 여의도사무실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한나라당의 후보로 나가는 것이기 때문에 당의 노선, 정책, 이념에 얼마나 일관성이 있었나, 또 국민이 궁금해 하는 문제에 대해서도 의혹이나 궁금증을 해소해야 되는 과정도 필요하다”며 ‘성역 없는’ 검증을 주장했다. 헤어스타일까지 바꾼 그는 “이제 준비기간은 끝났다”며 결연한 의지를 보이기도 했다.

물론 박 전 대표는 “대선후보 검증은 개인이나 어느 캠프가 할 수 있는 일이 아니고 당에서 해야 할 일”이라며 유승민 의원의 이 전 시장에 대한 직접 검증 입장에서 한 발 물러섰다. 하지만 그는 “한나라당이 본선 경쟁력을 갖춘 후보를 내놓아서 반드시 (정권 교체에) 성공해야 되지 않느냐”며 “네거티브라는 것은 잊지도 않는 일을 거짓말로 해 상대방을 공격하는 것인데 (검증) 이런 것을 네거티브라고 한다면 그게 (오히려) 문제가 있는 것”이라고 이명박 전 시장측을 겨냥했다.

상호 흠집내기라는 우려도 있지만 박 전 대표가 직접 “2년 3개월 동안 (야당 대표로) 온갖 모함에다 비방에다 저만큼 겪은 사람도 없다”고 말했을 만큼 이 전 시장에 비해 검증에서 상대적으로 유리하다는 판단이다.

지지자들 갈등 위험 수위  

당장 박근혜 전 대표 팬클럽인 ‘박사모’의 정광용 대표가 이날 이명박 전 시장의 출생지 문제를 공개적으로 지적했다. 정 대표는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 이 전 시장이 일본 오사카에서 태어났음에도 불구하고 과거 선거에서 경북 포항 출생으로 언론에 보도된 것과 관련 도덕성 문제를 제기했다.

그는 “처음부터 얘기하고 나왔느냐, 적당히 덮었느냐, 아니면 경북포항으로 (선거에) 나오는 것이 더 유리하기 때문에 적극적으로 권장했느냐 차이가 도덕성에서 문제가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나아가 그는 “TK 지역에서는 그동안 이 전 시장이 경북 포항 출생으로 알려져 동향이란 인식이 있었는데 이제 영향이 있을 것”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박근혜 전 대표의 공식 홈페이지나 미니홈피에는 이밖에도 박 전 대표의 지지자들이 이 전 시장과 관련한 각종 소문들을 주장하는 글을 올리고 있다. 홈페이지 게시판에는 ID 지평 등 지지자들이 ‘이명박의 거짓과 진실’, ‘이명박 검정지표’ 등 글에서 이 전 시장의 병역면제, 재산 형성, 고령 등에 대한 검증을 주장하고 나섰다.

일부 지지자는 언론이 이 전 시장에 대한 시중 루머 검증에 침묵하고 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박 전 대표의 미니홈피 게시판에도 이 전 시장의 출생지 관련 기사 묶음 글이나 이 전 시장의 ‘X 파일’을 자청하는 글들이 게재되고 있다.

이에 이명박 전 시장의 지지자들도 “검증이 필요한 건 박근혜”라며 맞서고 있다. 이 전 시장의 공식 홈페이지와 팬클럽 홈페이지에는 ID 길벗 등 지지자들이 박 전 대표와 관련 정치 입문 전 사생활, 정수장학회, 구국여성회 등과 관련한 검증을 촉구하는 글들을 다수 게재했다.

ID 비판과 지지는 박 전 대표에 ‘네거티브 박’이라는 별명을 붙이자며 ‘네거티브 부메랑 전략’을 주장하기도 했다. 익명 게시판에는 ‘독재자의 딸이 대통령 후보 자격이냐’는 비난 글이 올랐다. 인터넷에 게재된 한 언론 기사와 관련 ‘박사모와 댓글 전쟁’이라며 이 전 시장 지지자들의 댓글 참여를 촉구하는 글이 게재돼 있기도 하다.  

우선 정책 검증부터

각 후보 진영에서도 어차피 경선 과정에서 이런 문제들에 대한 검증이 불가피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박 전 대표측 유승민 의원은 오랜 기간 검증 준비를 해왔음을 밝힌 바 있다. 이 전 시장측도 각종 루머에 대해 겉으로는 대수롭지 않은 일로 치부하면서도 철저히 대응 논리 마련에 주력하고 있다.

일단 대선주자 캠프에서는 공개된 정책 검증부터 단계적으로 검증 작업에 들어갈 것으로 예측된다. 박 전 대표측 핵심 관계자는 “우선 정책 검증부터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실질적인 네거티브 폭로전은 경선 막판이 될 가능성이 크다. 현행 한나라당 당헌 당규에 따르면 오는 6월 경이다. 한선교 대변인은 최근 <레디앙>과 인터뷰에서 “경선 막바지 판을 흔들 이슈가 나올 것”이라고 예측한 바 있다.

한 대변인은 “한나라당 집권을 막으려는 불순세력에 의한 공작적인 이슈를 경계해야 한다”며 “선거는 되돌릴 수 없고 마지막 하나로 모아진 이슈에 안정적인 후보가 결국은 이긴다”고 말했다. 이 전 시장측도 “무리한 검증카드는 경선 막판에 나온다”고 경계를 드러냈다.

대선후보 지지율 1, 2위를 달리는 한나라당의 유력 대선주자들이 여론의 따가운 눈총에도 불구, 결국 공멸을 부를 네거티브 전면전으로 치달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