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와 강봉균을 맞트레이드 하자?"
    2007년 01월 13일 10:08 오전

Print Friendly

정봉주 열린우리당 의원은 12일 개헌 문제를 계기로 한나라당까지 포함한 헤쳐모여식 정계개편이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 의원은 특히 손학규 전 경기지사의 한나라당 탈당과 개헌 논의 동참을 촉구했다. 이는 개헌문제가 정치권 지각변동의 밑불이 되기를 바라는 속내를 드러낸 것으로 해석된다.

정 의원은 이날 저녁 CBS <시사자키 오늘과 내일>에 출연해 개헌 문제와 관련, "개헌 주장을 함으로써 한나라당이든 열린우리당이든 민주당이든 민주노동당이든 정체성이 같은 색깔을 갖고 있는 분들이 충분히 토론하면서 헤쳐모여를 할 시점이 됐다"고 주장했다.

특히 "한나라당내에서 중도개혁 목소리를 내고 있는 손학규 후보 같은 경우도 이 논의를 묵살할 것이 아니"라며 "이 시점에서 개헌이라는 화두와 아젠다를 갖고 한나라당을 과감히 뛰쳐나와 오픈된 논의를 하려는 결단력이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정 의원은 "한나라당이라는 틀 내에서 충분히 정치적 역량을 키워왔지만 한나라당의 수구보수적 컬러와 손학규 전 지사는 일치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정 의원은 손 전 지사의 탈당은 한나라당을 포함한 헤쳐모여식 정계개편의 기폭제가 될 것이라고 했다.

정 의원은 "(손 전 지사가 한나라당을 탈당하면) 열린우리당도 정체성을 같이 하는 분들과 헤쳐모여 할 수 있는 계기가 된다"며 "한나라당도 당선을 위해 정체성을 일치하지 않는 사람들이 부족집단처럼 모여 있는 형식은 옳지 않다. 이제는 한나라당도 헤쳐모여를 할 때가 됐다"고 했다.

이는 각자의 정체성에 따라 손 전 지사를 비롯한 한나라당 개혁파는 열린우리당으로, 강봉균 당 정책위의장을 위시한 열린우리당 내 강성 실용파는 한나라당으로 헤쳐모여야 한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정 의원은 이날 "중도실용 목소리를 내는 일부 의원들이 ‘개혁적인 목소리는 좌파다. 개혁 때문에 우리 당이 망했다’고 하는 건 같이 하는 동지로서 올바른 자세가 아니"라고 김근태 의장을 좌파로 몰아붙인 강 의장을 비판했다.

특히 "강봉균 의장이나 다른 분들이 사전에 우리와 내부적으로 충분히 토론했음에도 불구하고, 언론에 대고 공표하듯 얘기한 모습을 그냥 묵과하고 넘어가면 마치 우리가 그 주장에 동의하는 것처럼 비춰지기 때문에 당분간 냉각기를 가지는 게 필요하다"고 말해, 당내 개혁파와 실용파간 대치구도가 쉽게 해소되기 힘들 것임을 시사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