붉은오늘 팟캐스트 -       ▒       <편파티비> 유튜브 -       ▒      


  • 울산지역 지방선거,
    진보3당 단일후보로 대응
    북구청장 정의당 김진영, 동구청장 진보당 김종훈 후보 등으로 정해
        2022년 04월 12일 06:57 오후

    Print Friendly, PDF & Email

    노동당·정의당·진보당은 6.1 지방선거에 출마할 울산 지역 진보단일후보에 대한 지지를 호소했다.

    이갑용 노동당 전 대표, 여영국 정의당 대표, 김재연 진보당 대표 등 3당 대표단은 12일 오전 울산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진보정치 1번지 울산에서 단결된 힘으로 다시 시작하겠다”며 “단결된 진보정당, 진보정당 단일후보들을 지지해달라”고 했다.

    그러면서 “대선후보 단일화 논의에서 시작된 진보단결, 이번 지방선거에서부터 보다 구체적으로 나아가겠다”며 “노동당, 녹색당, 정의당, 진보당은 이번 지방선거에서 공동의 정책, 후보단일화 실현, 공동선거대책위원회 구성 등 힘을 하나로 모을 수 있는 모든 노력을 전국 모든 곳에서 하겠다”고 강조했다.

    사진=정의당

    3개 진보정당은 울산동구청장 진보단일후보로 진보당 소속 김종훈 전 의원을, 울산북구청장 진보단일후보로는 정의당 소속 김진영 전 울산시의원을 확정했다.

    이 밖에 시의원 후보(이은주, 이장우, 권기백, 안승찬, 도승호, 강연희, 정현희)와 구의원 후보(박문옥, 박대용, 김덕규, 정영상, 강진희, 정재헌, 임수필, 천병태, 김영옥)에서도 모두 단일 후보를 결정했다.

    3당 대표단은 “울산은 진보정치를 가장 먼저 시작했고, 울산 시민들과 노동자들께서 진보정치에 아낌없는 지지와 성원을 보내 주신 곳”이라며 “진보정치의 새로운 도약을 울산에서 시작해 전국으로 더 키워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진보정치의 분열에 안타까워하던 사람들에게 새로운 이정표를 제시하겠다”며 “인물교체, 정당교체를 넘어 정치자체를 바꾸고, 일하는 모든 사람들에게 희망을 주는 정치혁명의 길을 열겠다”며 진보단일후보에 대한 지지를 호소했다

    필자소개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