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민주노동당 “버스요금 올리지 말라”
        2007년 01월 10일 11:49 오전

    Print Friendly

    민주노동당은 서울과 경기도의 대중교통요금 인상안에 대해 “어떠한 경영개선 노력과 서비스의 개선 없이 버스회사의 운영적자를 100% 시민에게 전가한 안”이라며 대중교통 재정의 확보와 공공성의 확대를 촉구했다.

       
      ▲ 민주노동당 이영순 의원, 심재옥 최고위원, 이수정 서울시의원이 10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심재옥 민주노동당 최고위원과 이영순 의원, 이수정 서울시의원은 10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버스요금 인상이 서민들에게 커다란 경제적 부담으로 작용함에도 불구하고 이번 서울·경기도의 대중교통요금 인상은 충분한 여론 수렴과 정보공개라는 절차 없이 졸속으로 추진됐다”며 “대중교통의 공공성 확대라는 근본적 취지에서 벗어나고 있다는 점에 심각한 우려를 표한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현행 지하철, 버스의 기본요금을 800원에서 900원으로 12.5% 인상하고 지하철 운임적용 거리를 기본 12km, 추가 6km에서 기본 10km, 추가 5km로 단축하는 인상안을 마련해 놓고 있다. 지난 연말 서울시의회가 반대의견을 냈지만 서울시는 오는 2월 서울시의회 임시회에 다시 인상안을 제출한다는 방침이다.

    경기도는 서울과 동일한 요금인상을 추진하고 있으며 특히 청소년이 현금으로 승차할 경우 38%, 어린이의 경우 무려 50% 인상안을 마련해 놓고 있다. 더구나 경기도는 버스조합 측의 인상요구에 따라 공개적인 공청회나 토론회 없이 비공개로 인상을 추진하는 등 물의를 빚어왔다.

    민주노동당은 △대중교통에 대한 정부 재정 확대 △대중교통의 공공성 확대 및 운영의 투명성 확보 △대중교통 위주의 교통정책 시행 △노인·청소년·장애인 등 교통약자의 보호와 서민 교통기본권 확보를 위해 대중교통요금 인상 억제 등을 요구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