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너무 조용한 민주노동당 의원들
        2008년 02월 04일 05:32 오후

    Print Friendly

    민주노동당 의원들이 이상할 정도로 조용하다. 당이 난파해서 침몰하고 있는 중인데도 당 소속 의원들은 아직 특별한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다.  아직 의원단 회의 일정도 잡혀 있지 않다. 설 연휴를 넘긴 이후에나 회의가 열릴지 알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천영세 의원단 대표의 측근 인사는 "오늘까지 의원단 회의 일정이 잡힌 것이 없다"며 앞으로 계획이 있는지 여부도 알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천 대표가 보좌진들에게 ‘여러 의견을 들어보고 있다. 더 생각을 해보자’고 말했다"고 전했다.

    권영길 의원실 관계자도  "아직 특별한 얘기가 없었다"며 "아직 이야기를 하기에 이른 것 같다"고 말했다. 강기갑 의원실 관계자도 “당 대회나 진로 문제에 대해 의원실 차원에서 이야기 나눈 적 없다"며 "쇠고기 수입 관련 대응에 매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비대위 혁신안을 비판하기도 했던 이영순 의원의 한 보좌관은 "특별한 이야기는 없었고, 의원실 분위기는 지켜보자는 것"이라고 전했다. 현애자 의원은 당대회 직후 제주로 내려갔으며, 의원실 관계자는 "특별한 이야기는 없었고, 선거 준비를 계획대로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최순영 의원실의 한 보좌관은 “최 의원은 비대위 안이 통과돼야 한다는 입장이었으나, 당 대회 이후 아직 의논한 바 없다”고 말했다.

    한편 노회찬, 단병호 의원은 조만간 확정된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노 의원은 5일 10시 기자회견을 할 계획이며 노 의원은 이 자리에서 “다른 자리에 서있을 수 있다”는 이전의 언급보다 더 진전된 입장을 밝힐 것으로 알려졌다. 

    단병호 의원실은 4일 오전 의원실 차원의 회의를 갖고 “설 연휴 중 사람들을 만나 의견을 듣고, 다음 주 중 입장을 정리하겠다”고 밝혔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