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 시대 끝났다는 의미
    2007년 01월 04일 08:46 오전

Print Friendly

한나라당 홍준표 의원이 2일 “노무현 시대는 민주화 시대의 완성”이라며 “노무현 정부를 부정하지 말고 승계를 준비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해 발언 배경에 대한 논란이 분분하다. 대권 도전 의사 표현이라는 시각부터 지난해 노무현 대통령에 대한 거국중립내각 제안의 연장이 아니냐는 해석까지 다양한 반응이 나왔다.

홍 의원 측은 “노무현 대통령의 시대는 끝났다는 것을 노 대통령과 한나라당에 전하는 메시지”라고 여타 해석을 일축했다. 한나라당내에서는 “선진화 시대를 열어야 한다는 것에는 공감한다”면서 하지만 “혹시라도 거국중립내각 같은 의도를 담고 한 발언이라면 언급할 가치가 없다”고 경계했다. 반면 여당은 “연초부터 색깔논쟁을 더하며 구태정치를 펴는 한나라당”과 비교해 “홍준표 의원의 제안이 오히려 신선하고 건설적”이라고 평했다.

   
 ▲ 홍준표 의원 (사진=연합뉴스)
 

홍준표 의원은 이날 한나라당 홈페이지에 ‘선진강국의 새시대를 열자’는 글을 올리고 “건국시대, 조국근대화 시대, 민주화 시대를 거친 대한민국의 다음 시대정신은 무엇이냐”며 “더 잘 먹고, 더 잘 사는 선진사회, (나아가) 잘 사는 나라이면서 강한 나라인 ‘선진강국’으로 거듭나야 한다”고 강조했다.

홍 의원은 특히 “세간에 많은 비판이 있지만 노무현 시대가 대한민국으로서는 민주화 시대의 완성”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또 “이제 대한민국은 민주화 시대를 마감하는 역사적 전환점에 와 있다”며 “노무현 시대를 마감하는 이 시점에서 우리는 노무현 시대를 부정하지 말고 노무현 시대를 승계하는 준비를 하여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당장 일부 언론에서는 당내 잠룡으로 분류되던 홍준표 의원이 최근 자신의 공약인 ‘반값 아파트’의 부상에 따라 ‘선진강국’을 화두로 대권에 도전할 뜻을 내비친 것이 아니냐는 분석이 제기됐다. 하지만 홍준표 의원측은 “연초 한나라당이 읽어야 할 시대정신을 말한 것으로 확대해석은 말아 달라”고 말했다.

홍 의원의 최측근 인사도 “대권 도전을 이런 내용으로 하진 않는다”고 일축했다. 다만 그는 “홍 의원이 잠재후보군 중에 한 명이니까 유력 대선주자 중 누가 ‘부상’을 당한다면 도전할 수도 있겠지만”이라며 여지를 남겼다.

   
  ▲ 신년 하례인사로 전두환 전대통령에게 세배하는 원희룡 의원 (사진=MBC)
 

그는 노무현 정부 승계 주장에 대해서는 “원희룡이 전두환 전 대통령에 절하는 것과는 다른 차원”이라며 “홍준표 의원 발언의 수신처는 한나라당과 노무현 대통령 두 곳”이라고 강조했다.

홍 의원측은 먼저 “한나라당에 2002년 대선에서 김대중 대통령을 공격하다가 노무현 후보를 놓친 우를 다시 범하지 말자는 경고”라고 밝혔다. 한 관계자는 “한나라당이 노무현 대통령을 공격하다가 적당한 순간에 노 대통령이 빠지거나 화해하면 또 타겟을 놓칠 수 있다”며 “이미 ‘과거가 된 노무현’을 공격하지 말고 새로운 비전을 갖고 승부하자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또한 노무현 대통령에게도 보내는 메시지라는 주장이다. 홍 의원측은 “노무현 대통령이 의도했던 안했던 지역구도를 타파하고 절차상의 민주주의를 이룬 것으로 노무현 시대의 역사적 소명은 다했다”며 “양극화, 경제정책 실패 일일이 거론 안했는데 다 못한 것은 차기정부가 할 테니까 그만 ‘원통’해하라는 의미”라고 말했다. 

한편 여당에서는 홍 의원측의 ‘의도’를 포함하더라도 긍정적이라는 평가다. 우상호 대변인은 <레디앙>과 통화에서 “당리당략을 떠나 평가할 건 하면서 집권 구상으로 대안을 내놓고 선택받기 위해 노력하는 것은 정치세력이라면 당연한 일”이라고 말했다.

우 대변인은 “한나라당이 그동안 노무현 대통령이 한 일이라면 하나에서 열까지 모두 다 실패했다고 한 것은 지나치게 정략적인 접근이었다”며 “홍준표 의원의 민주화 시대 완성이 과찬이긴 하지만 노무현 정부가 정치개혁 문제에서는 상당 부분 진전시킨 것 아니냐”고 주장했다.

하지만 우 대변인은 “홍준표 의원 주장을 한나라당 전체가 받아들일 리 없다”며 “또다시 과거를 평가하는 함정에 빠져들 것이고 그것은 한나라당의 정치적 관습, 구태정치 관습의 한계”라고 말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