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청와대 "남북정상회담 언제, 어디서든"
        2007년 01월 02일 12:37 오후

    Print Friendly

    이수훈 청와대 동북아시대위원장은 2일 연내 남북정상회담 개최 가능성과 관련, "노무현 대통령은 정상회담을 하지 않는다고 한 번도 이야기한 적이 없다. 정상회담은 항상 어디서든 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 위원장의 이 같은 발언은 국내외적 여건 성숙을 전제로 남북정상회담을 적극 추진할 뜻임을 시사한 것으로 해석돼 주목된다.

    이 위원장은 이날 오전 평화방송 ‘열린세상 오늘’에 출연해 "정상회담을 위해서는 국내외적인 여건이 맞아야 되고 여러가지 조건들이 충족돼야 되는데 그런 것들이 잘 안되고 있다"면서 "회담을 열 수 있는 분위기, 여건이 조성되고 또 남북이 서로 주고받을 것이 분명해지면 정상회담은 성사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남북정상회담을 열기 위한 ‘충족조건’으로 두 가지를 들었다. 먼저 북핵폐기의 돌파구 마련이다. 이 위원장은 "6자회담을 통해 북핵 폐기를 위한 초기이행단계 이런 것이 마련된다면 북미간에 쌓여있는 적대관계, 이런 것이 해소된다고 볼 수 있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또 남북정상회담에 대한 국내 정치적 합의가 이뤄져야 한다면서 "(올해는) 대선의 해인데, 국민들께서 이 문제를 정치적으로 하는구나 하는 오해가, 의혹이 들지 않도록 하는 그런 국내적 분위기가 형성돼야 한다"고 말했다.

    남북정상회담 개최시 회담 장소와 관련해선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시간과 분위기가 성숙되면 가능하다는 것이 우리의 일관된 입장"이라며, 평양이나 서울, 혹은 제3의 장소라도 상관없다는 입장을 보였다.

    이 위원장은 6자회담과 관련, 우리 정부는 오는 2월 회담 재개를 위해 "(모든 외교자원을) 풀가동 했다"면서 "북한도 그렇고 미국이 특히 큰 그림을 내놓았기 때문에 협상이 잘 진행되면 우리가 생각하지 못했던 의외의 돌파구가 열릴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이 위원장은 ‘의외의 돌파구’의 내용으로 북한의 핵시설 가동 중단 및 사찰 수용과 그에 따른 미국의 대북 경제지원 및 관계정상화를 꼽았다.

    이 위원장은 중간선거 패배 이후 부시 행정부의 대북 정책기조 변화와 관련, "지난해 9월 14일 한미정상회담에서 마련한 공동의 포괄적 접근, 이런 합의도 변화가 전제되지 않으면 불가능했던 것이다. 또 APEC 동안 부시 대통령의 대단히 충격적인 발언이 있었다. 이런 것이 전부 변화"라며 "부시 대통령은 국무성에서 협상을 통해 (북핵문제를) 해결한다는 분명한 의지를 갖고 있다"고 말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