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파티비> 유튜브 -       ▒       붉은오늘 팟캐스트 -       ▒      


  • 심상정 “결선투표제, 이번 대선부터”
    "안 하려는 윤석열 후보 빼놓고, 빨리 TV토론하자"
        2021년 12월 07일 12:36 오후

    Print Friendly, PDF & Email

    ‘3지대 공조’를 위해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와 만난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는 7일 후보단일화 가능성을 일축했다. 대신 거대양당 후보들을 향해 두 후보가 합의를 이룬 결선투표제 도입과 선거제도 개혁을 비롯해 조속한 대선후보 토론회 개최를 촉구했다.

    심상정 후보는 이날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에서 안철수 후보와의 단일화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안철수 후보와는 노선과 지지 기반에 차이가 있다”며 “대선 후보들이 그런 것을 무시하고 막 나가는 것도 국민이 지지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심 후보는 “중요한 것은 다음 대통령이 해야 할 시대정신과 과제를 또렷이 부각시키는 것”이라며 “이번 대선이 양당이 기득권을 지키는 대선이 돼서는 안 되고 민생을 지키고 미래를 여는 대선이 돼야 한다는 점에 대해 확고한 인식을 확인했고 그러려면 정치개혁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정치개혁, 특히 제도개혁과 관련해 (안 후보와) 뜻을 함께한 것은 처음이라 대단히 중요한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청년들의 미래를 열기 위한 여러 가지 정책개혁 방안들에 대해서도 이야기를 나눴고 또 그런 의견들을 좀 더 구체적으로 좁혀보기 위한 협력이 이어질 것”이라고 부연했다.

    심 후보와 안 후보는 전날 서울 여의도 켄싱턴호텔에서 약 80분간 비공개 회동을 가진 후 양당체제 종식을 위한 협력을 추진하기로 합의했다. ▲코로나19 병상·의료진 확충 및 소상공인 손실보상 ▲대장동 개발과 고발사주 의혹 특검 및 후보등록 전까지 진실규명 ▲결선투표제 도입과 다당제 가능한 선거제도 개혁 등을 공통적으로 촉구했다. 이 밖에 공적 연금 개혁, 기후위기 대응, 양극화와 불평등 해소 대책 등과 같은 미래 정책 의제를 놓고 선의의 경쟁을 하겠다는 뜻도 밝혔다.

    회동 후의 심상정 안철수 후보(사진=심상정 페이스북)

    결선투표제 도입과 관련해 심 후보는 “다당제 하에 연정을 하기 위한 필수적인 제도”라며 “결선투표제와 또 비례성을 강화하는 선거제도 개혁에 전적으로 의견을 일치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거대양당은) 지금까지처럼 소수당을 단일화로 압박해서 양당의 기득권을 연장하는 정치는 그만둬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재명 민주당 후보는 늘 결선투표제가 필요하다고 주장을 해왔고,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 진영에서도 ‘다당제로 넘어가야 된다’는 의견을 갖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양당이 결정하면 뭘 못 하겠나. 부자감세도 전광석화처럼 하고 있지 않나. 정개특위가 열린 만큼 서둘러서 추진을 하면 내년 대선에도 적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대장동 의혹과 고발사주 의혹에 대한 ‘쌍특검’ 합의에 대해선 “(특검 여부를 놓고) 왜 서로를 향해서 공격을 하는지 모르겠다. 이재명의 민주당이고, 윤석열 후보가 전권을 가진 국민의힘이면 당 대표한테 지시해서 양당이 합의를 하면 되는데 그걸 하지 않고, 서로 간에 삿대질 정치만 하고 있다”며 “두 분이 다 내로남불의 상황이기 때문에 당에 카드를 넘기면서 서로 뭉개는, 전형적인 적대적인 공생 정치를 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심 후보는 “중요한 것은 2월 13~14일이 공식 후보 등록일 전까지 특검의 결과가 나오는 것”이라며 “대통령이 될 자격과 관련해서 중대한 결함이 제기되고 있는데 그런 의혹 해소가 안 된 분들이 후보 등록을 하는 불행한 사태는 막아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심 후보는 양당 후보에 쏠린 언론보도가 불공정하다며 대선후보 TV토론회를 조속히 개최해야 한다고도 촉구했다.

    심 후보는 “언론 상황이 하루 종일 두 분만 보도하고, 그 분들은 패널까지 해서 해설을 곁들이고, 예능도 편중되고 예전보다 더 심해졌다”며 “반면 저희(정의당 비롯 소수당 후보)는 뉴스에 한 3초 지나가거나 아예 없다. 이렇게 불공정한 선거 환경에서 국민들이 다른 판단을 하기는 어렵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재명, 윤석열 후보에게 ‘진검승부를 하자’, ‘빨리 TV토론 하자’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며 “서로 간 네거티브 공세, 진흙탕 선거로 가는 것은 국민들에 대한 도리가 아니다. 여러 사법적인 의혹부터 미래 비전, 정책까지 국민들 앞에서 책임 있게 토론해서 국민들의 선택권을 보장해 드리는 것이 대선 후보들의 도리”라고 강조했다.

    TV토론에 부정적인 입장인 것으로 알려진 윤 후보를 겨냥해 “토론 안 하려고 하는 후보가 저는 가장 국민들에게 숨기는 게 많은 후보”라며 “그 선택권을 존중해서 안 하겠다고 하는 사람은 빼놓고 하자”고 말하기도 했다.

    그는 “언론사에서 ‘꼭 같이 해야 한다’고 한다면 그것도 국민의 선택권을 제약하는 것이라고 본다”며 “(대선까지) 남은 3개월을 허비하면 안 된다. 국민들이 갖고 있는 각종 의구심, 내놓은 공약만큼 실제로 책임질 수 있는 준비가 되어 있는지를 촘촘하게 점검하기를 국민들은 학수고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필자소개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