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파티비> 유튜브 -       ▒       붉은오늘 팟캐스트 -       ▒      


  • '이재명 공부'에 몰두하는 민주당
    “낯 뜨거운 숭배정치”, “민주 없는 민주당”
    정의당 "국민이 대선후보에 대해 공부? 대선후보가 국민의 삶 공부해야"
        2021년 12월 01일 02:36 오후

    Print Friendly, PDF & Email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릴레이 이재명 바로알기 캠페인’을 제안한 것을 두고 논란이다. 이재명 대선후보의 인생 역경을 담은 자서전 ‘인간 이재명’을 읽고 독후감을 쓰자는 것이다. 자당의 대선후보에 대해 공부하고 분석하자는 취지다.

    송영길 대표는 지난달 2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민주당원들은 당의 공식 대통령 후보에 대해 더 공부하고 분석해 보아야 국민들을 홍보·설득해 갈 수 있다”면서 “‘인간 이재명’을 읽어보고 독후감도 올려주고 세 분씩 릴레이 추천도 부탁드린다”고 제안했다. 송 대표는 이보다 앞서 19일에도 “사랑하면 알게 되고 알게 되면 보인다”며 “기적처럼 살아온 한 사내를 우리는 바라보고 있다”며 이 후보 관련 서적을 읽고 “이재명을 공부하자”고 했다.

    이재명 자서전 읽기 캠페인은 꾸준히 지적돼온 민주 없는 민주당의 모습을 적나라하게 보여주는 여러 현상 중 하나다.

    수차례 과거와의 결별과 반성을 언급해온 민주당은 이 후보의 대표공약인 기본소득을 비판해온 이낙연 전 대표 캠프 출신의 이상이 제주대 교수에 당원 자격정지 8개월이라는 중징계를 내렸고, 이 후보의 비판 게시물이 상당수를 차지하는 당 게시판도 폐쇄했다. 이 후보 측은 문재인 대통령을 지지하면서 이 후보를 비판해온 이정렬 변호사를 고발하기도 했다. 공수처법에 대해 당론과 다른 입장을 낸 금태섭 전 의원을 징계하고 당에서 쫓아낸 것과 같은 상황이 지속되고 있는 셈이다.

    야당들은 “민주 없는 민주당”이라는 비판하고 있다.

    김창인 정의당 선대위 대변인은 1일 오전 “‘인간 이재명’ 읽기 캠페인, ‘민주’ 없는 민주당의 낯 뜨거운 숭배정치”라는 제목의 브리핑을 내고 “정치인 개인에 대한 숭배와 찬양 고무를 집권여당에서 공식적으로 제안하는 풍경이라니 2021년 대한민국이 맞나 싶다”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왜 국민들이 이재명 후보 개인에 대해 공부까지 해야 하는지 이해할 수 없다”며 “국민들이 이재명 후보에 대해 분석하고 공부해야 한다고 하는데, 순서가 뒤바뀌었다”, “대선 후보가 시민들의 삶에 대해 공부하고 민심을 들어야 한다”고 비판했다.

    그는 “김남국 의원은 ‘인간 이재명’ 읽기가 이재명 후보의 인생 역정을 알아보자는 취지라고 하지만, 이재명 후보의 성공스토리가 도대체 지금 시대에 무슨 메시지를 줄 수 있는지 모르겠다”며 “설마 우리 국민들도 이재명 후보처럼 ‘노오력’해서 성공하면 된다고 이야기하고 싶은 것이냐”고 반문했다.

    그는 “민주당 일부 의원들은 ‘인간 이재명’을 100권씩 사서 지역구에 보내고 있다고 한다. 게다가 독후감까지 강요한다는 것은 공개적으로 이재명 후보에 대한 충성경쟁을 유도하겠다는 것”이라며 “기본소득 반대한다고 징계까지는 내리는 모습까지, 이쯤 되면 ‘민주’없는 민주당”이라고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인간 이재명은 궁금하지 않다. 대선 후보 이재명이 제대로 된 비전과 정책을 제시할 수 있는 사람인지 검증이 필요할 뿐”이라고 지적했다.

    허은아 국민의힘 수석대변인도 이정렬 변호사 고발과 이상이 교수 징계, 당원게시판 폐쇄 등을 언급하면서 “(민주당과 이 후보가) 법적, 정치적 징계를 남발하며 여권 내 반대자들을 숙청하고 있다”며 “지금 민주당에는 민주가 없다. 이 후보와 결이 다른 목소리를 내면 아예 입을 틀어막겠다는 일관된 조치가 이어지고 있다”고 했다.

    허 수석대변인은 “송영길 대표는 ‘인간 이재명’ 읽기 캠페인을 제안했고, 여당 의원은 ‘가방 속에 놓고 조금씩 읽는다’고 자랑했다. 이게 과연 정상적인 민주정당의 모습이냐”며 “북한의 수령 배우기와 뭐가 다른가. 국민 보기에 낯뜨겁지 않은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비판의 목소리에 숙청의 칼날을 들이대기 전에, 당내 인사들의 편 가르기, 국민 폄하 발언에 대해 집안 단속부터 먼저 하길 바란다”며 “출산 유무로 후보 부인을 차별하거나, 야당 후보를 지지하는 국민을 ‘저학력·빈곤층·고령층’이라고 폄하하는 등 당내 의원들의 몰상식한 발언이 계속되고 있지 않느냐”고 지적했다.

    필자소개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