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동영 "국회 끝나면 당 진로 분명히 말할 것"
        2006년 12월 21일 10:41 오전

    Print Friendly

    정동영 열린우리당 전 의장은 21일 당의 진로 문제와 관련, "국회를 마무리지으면 제 생각과 소신을 분명하게 말씀드리겠다"고 밝혔다.

    정 전 의장은 이날 오전 ‘CBS뉴스레이다’에 출연해 "(당의 진로에 대해) 제 나름대로 다 복안이 있지만 정치인에게는 말의 내용과 함께 타이밍이 굉장히 중요하다"며 이 같이 밝혔다.

    정 전 의장의 이 같은 발언은 국회에서 내년도 예산안 처리가 끝나는대로 본격적인 대권행보에 들어갈 것임을 시사한 것으로 해석된다.

    정 전 의장은 여당 안팎의 정계개편 논의와 관련, "정계개편이라는 말 자체가 구태용어"라며 "국민들에게 공감대를 줄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정치노선, 정치의 명분과 가치, 이런 것에 대한 논의와 논쟁이 지금 우리가 해야 할 일"이라고 말했다. 정 전 의장은 "부동산, 교육, 일자리 등등에 대해 실효성 있는 대안을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전 의장은 자신의 대선출마 여부에 대해선 "국민들은 여권이 정권재창출을 얘기하는 것을 별로 인정하지 않고 있다"며 "정권을 맡겨주었음에도 불구하고 국민들의 고통과 불행이 계속되고 있는 데 대해서 진심으로 사죄하고 반성하는 그것이 더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정 전 의장은 친노파의 김근태 체제 사퇴요구에 대해선 "옳지 않다"고 선을 그었다.

    이어 "(김 의장이) 어려운 시기에 당을 맡아서 고심하고 노력해온 것을 인정하고 존중한다"며 "소임을 끝까지 충실하게 다 할 수 있도록 옆에 있는 사람들이 도와야 한다"고 김 의장에 힘을 실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