붉은오늘 팟캐스트 -       ▒       <편파티비> 유튜브 -       ▒      


  • 배진교, 친원전 윤석열
    탈원전 입장 번복 이재명, 모두 비판
        2021년 11월 18일 01:43 오후

    Print Friendly, PDF & Email

    정의당은 18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원전 관련 입장에 대해 “탈원전에 무지하고 무책임한 양당의 대선 후보들을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배진교 정의당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은 이날 오전 확대선대위 회의에서 과거 탈원전을 지지하다가 유보적인 입장으로 돌아선 이재명 후보와 일관된 친원전론을 펴는 윤석열 후보를 일제히 비판했다.

    윤 후보는 최근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대통령에 당선되면 건설이 시작됐다가 중단된 원자력발전소는 다시 추진하겠다”며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 재검토 의사를 밝혔다. 윤 후보는 대선후보가 되기 전부터 자신이 검찰총장직에서 물러난 이유가 원전 수사에 있다며 탈원전 정책을 비판해온 바 있다.

    탈원전을 적극 지지해온 이 후보는 지난 16일 청소년-청년 기후활동가 간담회에서 “옳냐 그르냐를 떠나 이미 하나의 경제구조가 돼 버렸고, 엄청나게 많은 사람이 이해관계를 가진 하나의 고착 문제가 됐다”며 유보적인 입장을 드러냈다. 앞서 이 후보는 지난 10월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문제가 불거졌던 당시엔 “원전을 경제 논리로만 따져 가동하는 일은 전기세 아끼자고 시한폭탄을 방치하는 것과 같다”고 주장했다. 2017년 대선 경선 때는 강력한 탈원전 정책을 내세운 바 있다.

    이에 배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은 양당 후보를 모두 겨냥해 “국민들은 탈원전에 대해 적극적인 반대 입장도 없는 대선 후보가 기후위기 극복을 할 수 있을 것이라 믿지 않으며, 안전과 생명, 미래가 달린 일을 ‘쉽지는 않다’라고 재단하는 무능한 대선 후보를 원하지도 않는다”고 지적했다.

    우선 윤 후보에 대해 “탈원전 이슈는 국민들의 불안에서 시작됐다. (그러나 윤 후보는) 원전이 가진 근본적 위험성도 무시하고, 사용후핵연료 등 핵폐기물 처분 방안조차 제시하지 않았다”며 “그러면서 경제적인 에너지원이라는 이유로 원전 재추진을 주장하는 것은 국민들의 목숨을 담보로 계산기 굴리자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정작 사고 위험과 핵폐기물 관리, 발전소 해체 등의 비용을 계산했을 때 원전은 결코 경제적이지도 않다는 것을 알고는 계신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며 “청년들은 윤석열 후보의 원전에 대한 놀라운 무지와 기후악당을 자처하는 모습에 분노하고 있다”고 질타했다.

    아울러 이 후보에 대해서도 “국민 안전에 감수성이 떨어지는 것은 매한가지”라고 일갈했다.

    배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은 ‘(원전은) 하나의 경제구조가 돼버렸다’는 이 후보의 발언을 언급하며 “국민들의 삶을 위협하는 것과 별개로 이미 우리 생활에 들어와 되돌릴 수 없으니 그냥 안고 살아야 한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이재명 후보는 이제는 소형원자로(SMR) 도입조차 완강히 부정하지 못한다. 문재인 정부보다 더 강경한 주장을 했던 이재명 후보가 지금은 문재인 정부보다도 퇴행적인 탈원전 입장이 된 것”이라며 “대선 후보 전에는 경제 논리로만 따질 수는 없던 원전 문제가 한 표가 급한 상황이라고 달라질 수는 없다”고 지적했다.

    필자소개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