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파티비> 유튜브 -       ▒       붉은오늘 팟캐스트 -       ▒      


  • 윤석열 광주 방문 예정,
    지지-비판 진영 긴장감
    박주선 “윤 사과 받아주는 아량 있었으면” 이용섭 “세 가지 약속해야”
        2021년 11월 10일 01:31 오후

    Print Friendly, PDF & Email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전두환 옹호 발언을 사과하기 위해 10일 오후 광주에 방문하는 가운데, 호남 4선 의원인 박주선 전 국회부의장은 “윤석열 후보의 사과를 진지하게 받아들이는 광주 시민의 아량과 품위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박주선 전 부의장은 10일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에서 “윤석열 후보가 ‘적절치 못했다’, ‘광주 시민을 비롯한 국민이 마음에 상처를 입었다면 대단히 죄송하다’고 이미 사과를 하지 않았나”라며 이같이 말했다.

    박 전 부의장 “완벽한 사람은 없다. 실수할 수도 있고 정치에 입문한 지 얼마 안 된 사람이기 때문에 그랬으려니 하고 좀 사과를 진지하게 받아들이는 것이 광주 정신의 격을 높이는 것이고 광주 시민의 평가를 올리는 일”이라고도 했다.

    윤 후보의 전두환 옹호 발언 비판이 여당의 정치공세라는 취지의 주장도 폈다. 박 전 부의장은 “윤석열에 대해서 ‘대통령 공부가 전혀 안 돼 있기 때문에 국정을 수행할 수 있겠냐’ 비난을 하니까 (윤 후보가) ‘전두환 같은 분도 인재를 등용을 해서 잘한 부분도 있지 않느냐’, ‘나도 모자란 부분은 인재를 등용해서 정말로 좋은 성과와 업적을 남기는 대통령이 되겠다’는 취지로 한 이야기”라며 “이것이 여당의 좋은 정치적 빌미 또는 정치적 소재를 제공하게 됐다. 대선판에서는 없는 말도 만들어서 정치 공세를 하는데 (여당 입장에선) 좋은 호재”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광주 시민은 여당의 정치적 공세와 일정한 선을 긋고 이성과 합리로 (후보를 판단해야 한다)”며 “능력과 자질, 가치와 이념, 노선 면에서 (어떤 후보가) 대한민국을 제대로 이끌 것인지 본질적인 문제를 분석하고 평가, 선택하는 절차를 밟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윤 후보의 당내 경선 전 광주 방문을 정치쇼라고 비판한 바 있는 이용섭 광주시장은 “윤석열 후보가 확실하게 광주 시민과 민주국민들에게 진정성을 보이려면 저는 세 가지 약속을 해주면 된다”며 “첫째는 5.18민주화운동을 헌법전문에 포함시키는 노력, 두 번째는 5.18진상규명, 셋째는 역사왜곡에 대한 당 차원의 재발방지대책 마련”이라고 강조했다.

    이 시장은 “이런 내용의 성명서를 발표한다면 광주시민들은 광주 방문을 반대하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박수를 보낼 것”이라며 “광주시민들은 설령 5.18 책임자라고 할지라도 진정으로 사죄하고 반성하면 포용하고 용서하는 통합의 길로 나아가길 희망하고 있다”고 밝혔다.

    윤 후보의 방문에 따른 일부 시민들의 충돌 우려에 대해선 “윤석열 후보가 진정성 있는 사과 성명을 낸다면 그런 충돌은 없을 것이라고 본다”며 “그러나 진정성 없는 의례적 사과나 정치적 행보로 광주를 방문한다면 그렇다고 해도 크게 걱정하지 않는다. 민주인권도시의 시민답게 성숙한 시민의식을 바탕으로 품격 있게 대응할 것”이라고 일축했다.

    필자소개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