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파티비> 유튜브 -       ▒       붉은오늘 팟캐스트 -       ▒      


  • 정부, 노태우 국가장 결정
    정의당 “반대···장례위에 이름 안 올려”
    이철희 "국민통합 고려"...국힘 대선주자 4인, 조문
        2021년 10월 28일 01:13 오후

    Print Friendly, PDF & Email

    정의당은 노태우 전 대통령 국가장 결정에 대해 강하게 반발하며 조문도 가지 않겠다고 밝혔다.

    여영국 정의당 대표는 28일 오전 상무위원회의에서 “노태우 전 대통령의 국가장 결정에 정의당은 단호히 반대한다”며 “정의당은 노태우 전 대통령의 빈소에 조문할 수 없고, 문재인 정부가 구성하는 장례위원회에 이름을 올리지 않겠다”고 밝혔다.

    여 대표는 “그는 시민을 살해하고 국가를 전복한 사람”이라며 “일부에서는 그가 전두환 씨와 다르다는 이유로 달리 평가해야 한다고 하는데, 전두환 씨는 민주주의의 기준이 아니다. 전두환 씨와 비교하면서 그는 다르다고 하는 것은 민주주의를 지켜온 시민들에 대한 모독이자 민주주의에 대한 조롱”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아흔여섯 살 노인을 나치에 조력한 혐의로 최근 법정에 세운 독일의 모습이 우리의 지향이어야 한다. 그것이 역사 발전이고, 국민 통합의 정치”라고 반발했다.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도 전날 별도 입장을 내고 “정부가 고 노태우 전 대통령 장례를 국가장으로 결정한 것은 신중하지 못한 결정”이라고 유감을 표명했다.

    심 후보는 “고인이 대통령 재임 시절에 했던 긍정적인 업적을 있는 그대로 평가하고, 최대한 예우를 하겠다는 자세에 대해서도 이해한다”며 “그러나 정상 참작의 사유가 원칙을 앞서 갈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고인은 전두환 씨와 함께 국가 내란을 주도하고 5.18 광주학살을 자행했다는 것은 사법적으로 실증된 역사적 실체”라며 “내란죄를 범한 전직 대통령의 국가장 예우를 박탈하는 규정이 없다는 이유로 노태우 전 대통령의 장례를 국가장으로 치르겠다고 하는 것은 국민 상식에도 벗어나고, 역사의 무게와 오월의 상처를 망각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5.18단체에서도 유감을 표명했다.

    조진태 5·18기념재단 상임이사는 28일 오전 YTN 라디오 ‘출발 새아침’과 인터뷰에서 “노태우 씨 과오까지 포함해서 포용적으로 아마 결단을 내린 걸로 이해는 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 입장에서는 매우 유감스럽다고 말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노 전 대통령이 유언을 통해 5·18 희생자에게 용서를 구한 것과 관련해선 “살아 생전에 본인의 육성으로 5·18 피해 희생자들에게 용서를 구했다면 좋았을 것이라는 아쉬움은 깊이 있다”면서도 “그럼에도 유언 형태긴 하지만 용서를 구한다고 하는 부분에 있어서는 그것도 사죄의 한 표현으로 받아들일 수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다만 사과의 진정성을 가지려면 회고록부터 바로잡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 상임이사는 “사죄 행위가 진정성을 가지려면 그것과 함께 수반되었어야 될 일들이 있다. 특히 노태우 회고록에 5·18에 대해 여전히 광주사태라고 언급하고 있고. 유언비어에 의해서 마치 시민들이 과격하게 행동을 벌인 것처럼, 그리고 그런 사태를 수습하기 위해서 계엄군이 그렇게 일들을 저지른 것처럼 표현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유족이 노태우 씨 유언을 통해서 5·18 피해자들에게 용서를 구한다고 하는 그런 언급을 하셨으니까 가장 먼저 회고록을 바로잡는 일부터 시작해야 한다”며 “유족 측에서 바로 착수해야 될 일로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광주시 또한 노 전 대통령 장례를 국가장으로 치르더라도 조기 게양, 분향소 설치는 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용섭 광주시장, 김용집 광주시의회 의장은 전날 낸 성명에서 “정부 결정을 존중한다”면서도 이같이 밝혔다.

    이 시장 등은 “고인은 5·18 광주 학살의 주역이었고 발포 명령 등 그날의 진실을 알고 있었음에도 진정한 반성, 사죄, 진상규명 협조 없이 눈을 감았다”며 “국가폭력으로 목숨을 잃은 무고한 시민들, 하루아침에 사랑하는 가족을 잃고 40년 넘는 세월을 울분과 분노 속에 보내는 오월 가족들, 아직 생사가 확인되지 않은 수많은 행불자를 끝내 외면했다”고 평가했다.

    이들은 “국가 지도자들의 역사적 책임은 생사를 초월해 영원하다”며 “광주만이라도 역사를 올바르게 세우고 지키는 길을 가서 전두환 등 5·18 책임자들의 반성과 사죄를 끌어내고 진실을 밝혀 시대적 책무를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청와대에선 노 전 대통령 국가장을 국민통합을 위한 결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은 이날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에서 “국가장 결정이 부적절하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충분히 공감한다. 저도 개인적으로 그런 생각을 하는 사람 중 하나”라면서도 “대통령이라는 자리는 다양한 의견들을 포괄적으로 검토해서 종합적으로 판단하는 자리라 그런 결정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이 정무수석은 “정부가 국가장으로 한다고 해서 이분에 대한 역사적 또는 국민적 평가가 끝났다는 게 아니다. 평가하는 차원의 결정이 아니다”라며 “문재인 대통령이 민주화운동을 하셨던 분이고 인권변호사 출신이기 때문에 이런 출신, 배경을 가진 대통령으로서 할 수 있는 조치로서 국민 통합이나 화합 포용에 기여하지 않을까라는 생각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국민의힘 대선주자 4인은 모두 노 전 대통령 조문을 다녀왔다. 당 지도부 역시 정부의 국가장 결정에 대해 전두환 씨와의 차이점을 강조하며 우회적으로 찬성 입장을 밝힌 바 있다.

    필자소개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