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근태 "평화개혁세력 단일정당 합의"
        2006년 12월 18일 10:16 오전

    Print Friendly

    당의 진로에 대한 소속 의원 설문조사 결과가 나온 이후 통합신당파의 세몰이가 본격화되고 있다.

    김근태 의장은 18일 오전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당의 진로와 관련, "(어제 지도부가 워크숍을 통해) 평화개혁세력이 함께 참여하는 단일정당을 만든다는데 합의했다"고 밝혔다. 김 의장은 "당의 진로에 관해 대다수 의견이 하나로 결집되고 있다"면서 "더이상 부차적이고 지엽적인 절차문제로 본질을 흐리게 할 필요가 없다"고 강조했다.

    이는 소속 의원 설문조사와 전날 비대위 워크샵을 통해 도출한 결론대로 내년 2월 14일 전당대회를 통해 통합수임기구를 구성하겠다는 것을 다시 한 번 분명히 한 것으로 풀이된다.

    김 의장은 통합의 범위와 관련해선 "기존 정치권은 물론 당밖의 시민사회단체와 전문가 그룹 등 반한나라당 세력을 모아야 한다"며 "지금까지 당내에서 이런 기본원칙에 반대하는 의견을 들어본 일이 없으며, 이 문제에 관한한 전폭적 합의가 이뤄졌다"고 강조했다. 

    이에 앞서 당 비대위는 전날 워크숍을 갖고 내년 2월 14일 올림픽 체조경기장에서 전당대회를 갖기로 잠정 결정했다. 이번 전당대회는 통합신당을 전제로 통합수임기구를 구성하는 전당대회가 될 가능성이 커 보인다.

    박병석 비대위원은 브리핑을 통해 "소속 의원 설문조사 결과 당 진로와 관계된 방향에 있어서는 평화개혁세력의 대통합이 압도적으로 많았다"고 밝혔다. 또 전당대회의 성격과 관련해선 "통합수임기구를 구성하는 전당대회가 되어야 한다는 것이 제일 많았다"고 전했다.

    통합수임기구의 구성 방식에 대해선 "의원총회에서 합의하여 전당대회에서 추인받는 것이 좋겠다는 의견이 제일 많았다"고 했다. 전당대회를 위한 별도 기구의 구성 여부와 관련해선 "별도의 기구를 구성하느냐, 비대위가 주관하느냐의 문제는 그 숫자가 비슷했다"며 "각각의 영향, 내용을 현재 논의 중"이라고 말했다.

    이번 설문조사에는 소속 의원 139명 중 85명이 참여했다. ‘당수사파’ 의원들이 대거 참여하지 않은 것으로 보여 설문조사의 대표성 문제를 놓고 논란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또 단순한 ‘참고용’이라던 당초 얘기와 달리 설문조사 결과를 전당대회의 성격과 시기 등을 정하는 유력한 근거로 삼고 있는 것도 당 사수파의 반발을 부를 것으로 예상된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