붉은오늘 팟캐스트 -       ▒       <편파티비> 유튜브 -       ▒      


  • 대장동 ‘민영개발 막았다?
    “민영 검토” 메모...강민진 “진실 호도 책임져야”
        2021년 10월 07일 01:58 오후

    Print Friendly, PDF & Email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해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 측의 해명과는 다른 자료와 증언들이 잇따라 드러나면서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이 지사가 본선 후보로 확정될 경우, 당 전체가 이 지사를 비호함에 따라 민주당 전체의 거짓말 게이트로 비화될 수 있다는 일각의 지적도 나온다.

    전날인 6일 JTBC는 2010년 성남시에서 도시 계획을 담당했던 전직 고위 간부 A씨의 업무 수첩을 공개했다. 이 수첩엔 10월 12일, ‘대장동 민영 검토’란 메모가 적혀 있고, A씨는 시장의 지시를 받아 적은 것이라고 밝혔다. A씨는 이 매체를 통해 성남시 담당 부서가 대장동에 대해 LH가 주도하는 공영개발안을 준비하고 있었으나 이재명 당시 성남시장의 지시로 공영 개발 검토 작업을 접었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재명 지사는 그간 대장동 개발에 대해 “단군 이래 최대 공익환수를 한 모범적 공익사업”이라고 자평하며 “국민의힘이 공영개발을 민간개발로 돌리려고 했다”고 주장해왔는데, JTBC의 보도가 나오자 이 지사 측은 “LH가 주도하는 공영개발이라 하더라도 성남시민에게 무조건 이익이 되는 건 아니지 않느냐”고 반박했다.

    대장동 개발 의혹으로 구속된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이 이 지사의 측근이라는 의혹에 대해서도 이 지사 측은 완강히 부인하고 있다. 그러나 유 전 본부장이 그간 이 지사의 선거운동을 도우며 승진 가도를 달리는 등의 행적을 봤을 때 이 지사 측의 해명은 믿기 힘들다는 게 중론이다.

    대장동 의혹에도 불구하고 이 지사가 민주당 대선후보로 확정될 가능성이 높아, 민주당 전체가 거짓말 논란에 휘말릴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강민진 청년정의당 대표는 7일 오전 상무위원회에서 “대장동 의혹과 관련해 이재명 후보 측의 거짓말이 이어지고 있다”며 “마치 자신은 대장동 개발을 공영개발로 진행하려 했지만 타 당의 반대로 하지 못한 것처럼 주장하며 진실을 호도한 책임도 무겁게 져야 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특히 “공공개발을 통해 시민에게 돌려줄 수 있었던 이익을 민간특혜로 몰아준 이재명 지사는 성남시민 배임과 공공성 훼손에 대한 책임을 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강 대표는 “(이 지사 측은 모범적 공익사업이라고 했지만) 대장동 개발의 실상은 시민들의 토지를 헐값으로 수용해 민간사업자에게 천문학적 개발이익을 안겨준 데다 임대주택 비율마저 대폭 감축시킨 사익편취 사업”이라며 “민간이 가져간 막대한 이익이 ‘하이 리스크 하이 리턴’이었다는 말도 사실이 아니었고, 유동규 전 본부장이 측근이 아니라는 말도 믿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 같은 거짓말이 계속 이어진다면, 대장동 게이트는 결국 ‘민주당의 거짓말 게이트’로 평가받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대장동 의혹이 ‘조국 시즌2’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던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이날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사실이 거짓으로 매도당하고 거짓이 사실의 행세를 하는 사태가 앞으로 계속 이어질 것이라고 본다”며 “이재명 지사가 (대장동 개발 특혜에 대해) 알았으면 부패한 거고 몰랐으면 무능한 거다. 논리적으로 다른 가능성이 없는데 둘 중에 어느 것도 선택하지 않으려고 한다”고 말했다.

    진 전 교수는 “민주당 후보가 거의 확정됐기 때문에 그냥 갈 수밖에 없고, (민주당에서) 이제 거짓말들을 사실로 만들기 위한 작업들이 시작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필자소개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