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보통사람 무기징역인데 감옥도 안가고 사면"
        2006년 12월 13일 03:27 오후

    Print Friendly

    청와대가 오는 25일 성탄절에 맞춰 ‘비리기업인’에 대한 특별사면을 검토하고 있는 가운데 두산중공업 노동자들이 열흘째 사면 반대를 요구하며 1인 시위를 벌이고 있다. "대통령 노릇 해먹기 힘들다"던 노무현 대통령 시대에 노동자 노릇 해먹기가 쉽지 않다.

    창원에 있는 두산중공업 노동자들은 지난 4일부터 서울로 올라와 아침 8시 출근시간부터 늦은 밤까지 과천 정부종합청사와 청와대 앞에서 1인 시위를 벌이고 있다. 이들은 "수많은 노동자 피눈물 흘리게 한 김우중 사면복권 반대", "286억 횡령 큰 도둑놈 두산 박용성 사면복권 결사반대"라는 현수막을 내걸었다.

       
     

    1인 시위가 열흘 째 되는 날인 12일 오전 11시 두산중공업지회 김창근 조합원(51)은 법무부 민원실에 사면복권에 반대하는 ‘진정서’를 직접 써서 제출했다.

    그는 법무부에 낸 진정서에서 "이른 바 지도층이라 하는 자들은 보통 국민들의 범죄보다 훨씬 큰 죄를 짓고 그 파장 또한 국가가 흔들릴 만큼 중대한 범죄인데도 처벌 자체도 보통 국민들보다 관대할 뿐만 아니라 너무 쉽게 면죄부를 주는 듯한 생각이 대다수 국민들의 법 감정이 아닌가 싶다"고 지적했다.

    이어 "더 이상 무전유죄 유전무죄라는 말이 필요없고 ‘법은 만인에게 평등하다’는 진리를 믿을 수 있도록 애써달라"며 "보통 사람들에 비해 너무 큰 파장을 일으킨 주요 경제인들의 사면복권에 신중을 기하여 이 땅에 정의가 살아있다는 것을 몸으로 느낄 수 있게 해달라"고 요구했다.

    김창근 조합원(사진 아래)은 "두산 박용성 전 회장의 경우 286억원을 횡령했고, 형을 선고받은 지 불과 5개월밖에 되지 않았다"며 "보통 사람들이라면 최고 무기징역까지 받을 중범죄인데 단 하루도 구금되지 않고 집행유예마저 사면복권 한다면 정말 너무 뻔뻔스런 행위가 아닐 수 없다"고 말했다.

       
    ▲ 두산중공업 노동자들이 지난 4일부터 ‘비리기업인’ 사면복권 반대를 요구하며 청와대와 정부종합청사 앞에서 1인시위를 벌이고 있다.
     

    김창근, 강웅표, 전대동 씨 등 노동자들의 1인 시위는 성탄절 전날까지 계속될 예정이다.

    한편, 청와대가 ‘비리기업인’에 대한 사면복권을 검토하고 있다는 보도가 나가자 13일 열린우리당 우상호 대변인은 "청와대가 성탄절 특사를 긍정적으로 검토해 줄 것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전경련 등 경제5단체는 지난달 말 청와대에 오는 성탄절 특별사면에 김우중 전 대우회장, 박용성 전 두산회장 등 분식회계 및 불법정치자금 관련 기업인을 포함시켜달라는 청원을 청와대에 제출한 바 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