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장동 복병, 아들 퇴직금 50억
    “곽상도, 탈당 아닌 의원직 사퇴해야”
    국민의힘, 곽 의원 포함해 모두 특검 조사하자 입장
        2021년 09월 27일 02:25 오후

    Print Friendly, PDF & Email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으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예비후보를 향해 공세 수위를 높이던 국민의힘이 자당의 곽상도 의원 아들이 화천대유에서 퇴직금 명목으로 50억원을 받은 것으로 드러나자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국민의힘 일각에선 곽 의원의 의원직 사퇴를 촉구하는 동시에, 특검을 통해 진상규명에 나서야 한다는 입장을 굽히지 않고 있다.

    김근식 국민의힘 전 비전전략실장은 27일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에서 “(곽 의원이) 탈당을 하셨다고 하는데 탈당 가지고 될 일이 아니라고 본다”며 “(곽상도 의원도) 윤희숙의 길을 따라야 된다고 생각한다”며 의원직 사퇴를 거론했다.

    김 전 실장은 곽 의원 아들이 퇴직금으로 50억원을 받은 것과 관련해 “큰 회사도 아니고 조그만 회사에 6년, 7년 일을 했다고 하는데 상식적으로 납득이 되질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화천대유 사건이 터지면서 이재명 지사에 대해 많은 의혹이 몰리고 있는 시점에 갑자기 (곽상도 의원 아들 퇴직금 50억원 수령 사건은) 굉장한 복병”이라고 비판했다.

    김 전 실장은 “윤희숙 전 의원과 비슷한 케이스”라며 “곽상도 의원은 그동안 대통령 자녀 가지고 끈질기게 문제제기를 했던 분인데, 본인의 자식이 지금 그렇게 나온 것 아닌가. 윤 전 의원도 이재명 지사를 향해 부동산 문제를 가장 날 서게 비판했던 분인데 부친의 땅투기 의혹이 제기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윤 전 의원은 정권교체 부담 때문에 도덕적, 정치적 책임을 지고 의원직 사퇴했다”면서 “곽상도 의원 본인도 결백하다면 결백을 입증하기 위해서라도, 아니면 정치적 책임이나 부담을 주지 않기 위해서라도 당연히 사퇴하는 게 맞다”고 강조했다.

    국민의힘은 곽 의원 등 대장동 특혜 의혹에 연루된 자당 의원들을 포함해 이재명 후보까지 모두 특검으로 조사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국민의힘 이재명대장동진상규명TF 위원인 김은혜 의원또한 이날 오전 YTN 라디오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상식적으로 많은 분들이 받아들이지 못 할 거다. 그만큼 비상식적”이라며 “(곽상도 의원이) 탈당을 했어도 국민들이 느끼는 허탈감이 있다”며 말했다.

    김 의원은 “우리가 누군가를 비판하려고 할 때 그 비판의 목소리에 힘이 실리려면 우리 스스로에게 당당해야 한다”며 “여야를 떠나서 엄중하게 봐야 하고, 곽 의원도 아드님과 함께 특검조사에 당당히 응해주시리라 믿는다”고 강조했다.

    다만 “국민의힘이 화천대유를 선정한 게 아니다. (국민의힘에서) 조연급 배우가 누가 나오든 이번 몸통은 가려져야 한다”며 “성남시에서 이렇게 특혜 의혹이 일고 있는 계약을 체결한 데 대해서 철저히 따지고 그 몸통은 특검으로 가야 한다. 국민의힘 게이트인지 아닌지는 특검에서 파헤치자”며 이재명 후보를 겨냥했다.

    민주당이 특검을 받아들이지 않을 경우에 대해선 “이미 경찰조사도 5개월감 뭉갰기 때문에 믿지 못할 검찰과 경찰이 아닌 특검으로 가야 한다”며 “민주당도 당연히 ‘숨기는 자가 범인’이라는 2016년 이재명 지사의 말씀에 따라서 특검까지 가주실 걸로 믿는다”고 거듭 강조했다.

    박스안은 곽상도 의원. 자료사진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