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인태 “대장동 의혹,
    이재명에게 굉장한 악재”
    "민주당 경선 결선 갈 가능성 반반"
        2021년 09월 23일 12:07 오후

    Print Friendly, PDF & Email

    유인태 국회 전 사무총장이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해 이재명 경기도지사에게 “굉장한 악재로 작용할 것”이라며 오는 호남 경선에도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전망했다. 다만 야권의 특검 요구에 대해선 “상식적이지 않다”고 지적했다.

    유인태 전 총장은 23일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에서 “이재명 지사로서는 성남시장 때 상당히 칭찬받을 일, 잘한 업적을 가지고 공격을 받을 거라고는 생각을 못했던 것 같다”며 “그런데 부동산 문제이고 3억 5000 투자해서 몇천 억을 벌었다고 하니 ‘뭔가 있는 거 아니야?’(라는 생각이 들고) 복잡하니까 이재명 지사한테 굉장히 악재로 작용하고 있는 건 틀림없는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재명 지사가) 무척 억울하더라도 성실하게 해명을 할 필요가 있고, 본인도 수사에 100% 동의한다고 했으니까 빨리 수사에 착수해서 그 수사 결과가 나오는 게 중요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 캠프에서 대장동 특혜 의혹으로 이재명 지사 측에 대해 공세를 펴는 것에 대해선 “이재명 지사 쪽에서는 ‘너도 알면서 특정 언론이 씌운 프레임에 너까지 장단을 맞추냐’는 얘기를 하지만, 이낙연 후보로서는 의원직까지 던지고 배수의 진을 쳤는데 의도가 뭐였든 간에 호재가 생겼으니 활용하려는 것이 인지상정 아니겠나”라고 말했다.

    ‘해당 의혹으로 호남 민심도 영향을 받고 있다고 보느냐’는 질문에 “그 영향이 제일 크다”며 “이거 터지기 전까지만 해도 광주, 전북은 이재명 후보가 과반 가까이 가는 정도로 괜찮고 전남은 이낙연 지사와 상당히 경합이 될 것이라고 봤는데 지금은 광주까지도 상당히 해볼 만하다는 분위기인 것 같다”고 답했다.

    유 전 총장은 대장동 특혜 의혹으로 결선까지 갈 가능성이 높아졌다고 전망했다. 그는 “충청에서 더블 스코어였기 때문에 사실상 경선이 끝난 거라고 봤다. 대장동 의혹이라는 돌반변수를 전혀 예상을 못했는데 하여튼 이게 상당히 타격이 큰 것 같다”며 “결선까지 (갈 가능성은) 반반으로 본다. (다만) 결선까지 가더라도 지금 선두가 무너지지는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아울러 야권의 특검과 국정조사 요구에 대해선 부정적인 입장을 밝혔다. 사실규명보단 대선까지 사건을 끌고 갈 시간끌기 전략이라는 지적이다.

    유 전 총장은 “상식적으로 특검을 하려면 구성하는 데만 몇 달이 걸린다. 대선 다 가서 무슨 특검을 한다는 건가”라며 “특검하자는 게 상식적 말이 되나”라고 반문했다.

    그는 “국정감사 끝나고 나서 특검 논의를 한다면 연내에 특검이 임명되겠나. 특검 들어가자는 건 이 사안을 그냥 저렇게 계속 두자는 것이고, 이재명의 의혹을 (대선까지) 끌고 가는 게 유리한 사람들의 시각”이라며 “특수본에서 수사를 해서 밝히는 게 훨씬 빠르다”고 말했다.

    한편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홍준표 의원의 급격한 지지율 상승에 대해 “윤석열 후보는 국민의힘에 메시아처럼 등장했다. ‘저게(윤석열 전 총장) 아니고야 어떻게 정권 교체를 하겠느냐’는 분위기는 상당히 강하게 남아 있지만 등장 이후에 말만 하면 사고가 안 난 적이 거의 없다시피 하면서 점점 지지율이 하락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유 전 총장은 “(윤석열 전 총장 하락세의) 틈새를 파고드는 주자가 최재형 전 감사원장일 거라고들 했는데 애국가 4절 때문에…판사 출신임에도 유신 때 군인 같은 느낌을 줬다”며 “윤석열 후보를 불안하다고 봤던 사람들은 그 대안으로 최재형을 했던 건데 대안이 홍준표가 된 것”이라고 해석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