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당의 침묵’과 국민 불신이 위기 핵심
    By
        2006년 12월 13일 08:46 오전

    Print Friendly

    민주노동당 심상정 의원은 ‘일심회’ 사건과 관련해 “(이번) 사건에 당이 침묵함으로써, 당을 아끼는 국민들마저 민주노동당 자체를 불신하고 있다는 게 현 위기의 핵심”이라며 “최기영 사무부총장이 당직자 350여명의 신상을 (북쪽으로) 유출했다는 검찰 발표가 사실이라면, 국가보안법 이전에 심각한 인권 침해이고 진보운동의 일탈행위다. 당은 진상조사를 통해 깨끗하게 해명하고 일탈행위에는 국민적 눈높이에 맞는 책임 있는 조처를 해야 한다”고 말한 것으로 13일 <한겨레>가 보도했다.

    당직자 신상노출 사실이라면 심각한 인권침해

       
     ▲ 지난 9일 민주노동당, 진보세력에 대한 탄압 중단과 국가보안법 폐지를 촉구하는 집회가 열렸다 (사진=민주노동당)
     

    이 신문은 일심회 사건과 관련 민주노동당의 내홍을 보도하면서 민주노동당이 “북한 핵실험 때처럼, 이번에도 (일심회 등) 북한과 관련된 문제에서 어떻게 대응할 것인지를 놓고 당내 자주파(NL)와 평등파(PD)가 갈등을 빚고 있”다고 전했다.

    이 신문에 따르면 민주노동당 지도부는 12일에야 검찰 공소장 내용을 변호인단을 통해 파악했다며 민주노동당의 한 당직자가 “당 관계자가 이토록 다른 곳에 충성했다는 사실에 얼굴이 화끈거리고 화가 치민다”고 말한 것으로 보도했다.

    또 다른 민주노동당 당직자는 “민주노동당이 (북한에 의해) 잘 짜여진 무협지의 엑스트라로 전락한 느낌이다. 참담하다”고 말한 것으로 이 신문은 전했다.

    한편 민주노동당은 오는 14일 초고위원회를 열어 이번 사건의 대응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며, 문성현 당 대표는 “구체적인 공소장 내용을 파악하는 게 먼저라는 판단에 따라 입장 표명을 미뤘다”며 “최고위원회 토론을 거쳐 책임 있는 태도를 정하겠다”고 말한 것으로 보도됐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