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의당, ‘9.24 기후파업’
    노동·시민사회 동참 호소
    "기후재앙과 파국 막기 위한 싸움"
        2021년 09월 13일 02:58 오후

    Print Friendly, PDF & Email

    정의당은 진보정당과 노동조합, 시민사회단체 등에 기후파업에 동참해줄 것을 제안했다.

    여영국 대표는 1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대표단회의에서 “녹색당과 진보당, 기본소득당 등 모든 진보정당과 노동조합, 시민사회단체에 제안한다”며 “9월 24일 오후 1시 5분을 기해 업무를 중단하고, 기후파업행동에 나서는 ‘9.24 글로벌 기후파업 기후정의선언’에 함께달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의 파업은 이미 발등의 불이 된 기후재앙에 맞서 지금의 우리와 다음 세대가 살아갈 미래가 파국으로 나아가는 것을 막기 위한 싸움”이라며 “노동자들의 파업이 사회를 바꿔왔듯 기후파업은 미래를 바꾸는 싸움이 될 것”이라고 이같이 강조했다.

    그는 “기후파업을 통해 우리가 쟁취해야 할 목표는 분명하다”며 ▲신규 석탄·화력발전소 건설 중단·폐쇄 ▲무분별한 신공항 건설계획 철회 ▲2030년 온실가스 50% 감축과 재생에너지 발전 비중 50%로 확대 ▲노동자·농민·중소상공인과 함께하는 정의로운 전환 실현 ▲「기후정의법」·「정의로운 일자리 전환법」 제정 등을 언급했다.

    여 대표는 포스코 등 기후악당 기업 앞에서 기후악당 기업의 ‘기후위기 비상선언’ 동참과 탄소중립 달성을 위한 계획수립을 촉구하며 기자회견과 1인 시위, 기후파업 당일인 24일엔 플라스틱 사용하지 않기, 대중교통 이용하기, 다회용품 사용하기 등 일상 실천행동 하기 등을 제안하기도 했다.

    정의당은 기후위기 문제를 대선 정국의 제1의 과제로 이끌어내겠다고 밝혔다다.

    여 대표는 “정의당은 기후위기 극복을 그 첫 과제로 삼아서 후보들과 함께할 전당적인 정치행동을 시작하겠다”며 “기득권 양당의 도긴개긴 기후위기 대응 인식을 정의당이 바꾸어 내겠다”고 말했다.

    이어 “정의당은 9.24 글로벌 기후파업을 전국민적 파업으로 이끌어 기득권 양당이 시대정신에 부합하는 기후위기 극복 대책을 내놓을 수밖에 없도록 만들겠다”며 “20대 대선을 기후 대통령 선거로 이끌 것”이라고 공언했다.

    아울러 “기후위기 극복은 모든 시민이 함께 살아남기 위한 행동”이라며 “정의당은 정부와 정당, 기업과 노조, 시민사회, 그리고 무엇보다 시민 여러분과 함께 공동체 모두가 함께 사는 기후정의 대전환의 합의를 이끌어나갈 것”이라며 동참을 호소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