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파티비> 유튜브 -       ▒       붉은오늘 팟캐스트 -       ▒      


  • “민주당 후보, 누가 되든
    문재인 정권 시즌2 될 것”
    국힘 김기현, 교섭단체 대표 연설
        2021년 09월 09일 02:57 오후

    Print Friendly, PDF & Email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9일 “민주당 대선후보, 누가 되어도 문재인 정권 시즌2”라며 정권교체의 필요성을 호소했다.

    김기현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두 번 다시 경험하고 싶지 않은 5년이었다”며 “부동산, 세금, 일자리 그 어느 것 하나 제대로 풀린 것이 없다. 이 문제를 해결할 분명한 해답은 문재인 정권 이제 종식시키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지금 민주당 대선 후보자들은 문재인 정권 5년 내내 폭망 드라마를 같이 썼던 책임자들이자, 특권과 반칙의 꿀을 같이 빨았던 사람들”이라며 “반성은커녕 도리어 다시 집권하겠다고 나서고 있으니 참으로 어이가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이 잘못된 정책을 서로 계승하겠다고 경쟁하고, 내가 문빠에게 더 충성하겠다고 경쟁하고 있는 이런 대선 후보, 누가 최종 후보가 된 들 결국 문재인 정권 시즌2 아닌가”라며 “문재인 정권 시즌2가 되면 지금 우리가 겪고 있는 이 비정상이 이제 고착화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름뿐인 정권교체가 아니라, 국민의 삶을 바꾸겠다”며 “경제 살리고 민생을 살리는 것은 국가주도, 공공주도가 아니라 민간주도, 시장주도이고 그것이 옳은 방향”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명박, 박근혜 정부에서 국민들은 내 집 마련의 꿈을 가지고 실현할 수 있었다”며 재개발·재건축 규제완화, 민간에 의한 공급 활성화, 취득세 등 각종 부동산 거래비용 인하, 실거주 1주택자에 대한 양도세와 보유세 인하, 서민들과 실소유자 대상 LTV와 DTI 우대비율 확대 등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법인세·소득세 감세와 부동산세와 부가세 감세 등 대대적인 세금 감면을 위한 세제개혁TF를 구성하겠다고도 공언했다. 업종·산업·지역별로 최저임금 차별적용, 노동시간 유연화 등도 강조했다.

    그는 “국가채무 1,000조 원 넘었다”며 “문재인 정권 국정운영은 빚더미에 쌓아올린 ‘빚상누각’인 것이 드러났다”고 했다. 그러면서 “억 소리 나는 빚더미를 자식들에게 떠넘기는 것은 결코 용서받지 못할 죄악”이라며 “작고 강한 정부, 세금을 천금같이 무겁게 아는 정부, 국민의 ‘오늘’만이 아니라 ‘내일’을 책임질 수 있는 정부를 국민의힘이 반드시 만들어 가겠다”고 덧붙였다.

    김 원내대표는 언론중재법 개정안에 대해서도 “민생법 아닌 문(文)생법”이라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여당이 민생은 뒷전이고 선거 이길 궁리에만 빠져서 민생과는 관계없는 정쟁법안에만 매달리고 있다. 민주당에게 언론재갈법, 그것은 민생법안보다 훨씬 중요한 ‘문(文)생법안’이기 때문인가”라며 “언론재갈법이 통과되면 최대수혜자는 문재인 대통령이라는 것은 삼척동자도 다 아는 일”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가짜뉴스라고 딱지 붙여서 퇴임 대통령에 대한 비판, 권력비리 의혹 비판, 그런 보도 철저히 못 하게 감추자는 것 아닌가”라고도 반문했다.

    필자소개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