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파티비> 유튜브 -       ▒       붉은오늘 팟캐스트 -       ▒      


  • 윤석열 “괴문서로
    국민들을 혼동에 빠트려”
    정면돌파 선택···"야당이 고발장 낸다고 수사 가능한 상황도 아냐"
        2021년 09월 08일 06:23 오후

    Print Friendly, PDF & Email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작성자와 출처가 없는 괴문서를 가지고 국민들을 혼동에 빠트리고 있다”며 자신을 향한 고발사주 의혹에 대해 정면 돌파를 택했다.

    윤석열 전 총장은 8일 오후 4시 30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번번이 이런 식의 공작과 선동으로 선거를 치르려고 해서 되겠나 하는 한심스러운 생각이 든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전 총장은 “정치공작을 하려면 잘 준비해서 제대로 좀 하라”며 “의원들도 면책 특권 뒤에 숨지 말라”며 시종일관 격앙된 모습을 보였다.

    우선 윤 전 총장은 고발사주 의혹을 처음 보도한 <뉴스버스>와 제보자를 겨냥해 상당한 수위의 불쾌감을 쏟아냈다.

    그는 “문제를 제기하려면 국민들이 다 아는 메이저 언론을 통해서, 국민들 누가 봐도 믿을 수 있는 신뢰성 있는 사람을 통해서 제기했으면 좋겠다”며 “자신이 있으면 뉴스버스 같은 데 줘서 달라 붙을 게 아니라 독자가 많은 언론에서 시작하는 게 맞지 않나. 국민들이 잘 알지 못하는 언론에 던져놓지 말고 자신있으면 KBS 같은 데서 시작하든지”라고 했다.

    윤석열 기자회견 방송화면 캡처

    제보자에 대해서도 “과거에 어떤 일을 벌였는지 여의도 판에선 모르는 사람이 없다”며 “(제보자는) 폭탄을 던져놓고 숨지 말고 당당하게 나와서 디지털 문건의 출처, 작성자에 대해서 정확히 대라”고도 목소리를 높였다. 또 “문제를 제기하는 사람도 그것이 허위일 때는 책임져야 한다”고 압박하기도 했다.

    제보자와 의혹을 보도한 언론에 대한 불신을 나타낸 윤 전 총장은 “작성자, 출처가 확인돼야만 신빙성 있는 근거로서 의혹을 제기할 수 있는 것이다. 그런 게 없는 문서는 소위 괴문서”라고 거듭 힐난했다.

    양당의 대선 주자들이 일제히 고발사주 의혹과 관련해 윤 전 총장을 비판하는 것에 대해서도 “선거에 나오는 사람은 무한 검증을 받아야 하지만, 의혹을 제기하고 검증을 요구하려면 정상적인 자료와 정상적인 절차를 통해야 한다. 적어도 선거에 나온 공직자에 대한 검증은 그런 식으로 이뤄져야 한다”며 “그렇지 않으면 국민을 모독하는 것이고 국민을 상대로 사기 치는 것”이라고 반발했다.

    그러면서 “이런 정치공작(까지 벌일 만큼) 제가 그렇게 무섭나. 이런 공작으로 저 하나 제거하면 정권창출이 그냥 되느냐”고 반문하기도 했다.

    윤 전 총장은 여당의 소환 요구에 응하겠다고 밝혔다. “(여당에선) 현안질의 등으로 저를 소환한다는 얘기가 있기 때문에 얼마든지 응하겠다”며 “저를 국회로 불러달라. 당당하게 제 입장을 밝히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뉴스버스>가 공개한 고발장의 내용 등을 비춰 봤을 때 윤 전 총장 자신은 물론, 검사가 작성했다고 보기 어렵다고 강조했다. 또 당시 정황상 그와 같은 고발장을 야당에 전달할 이유가 없다며 검찰의 신속한 조사를 요청하기도 했다.

    윤 전 총장은 “저의 처와 한동훈 검사장의 채널에이 2건을 묶어서 고발장을 쓴다는 것도 상식에 맞지 않고, 고발장 내용도 검사가 작성했다고는 납득가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그는 “제 처의 주가 조작 의혹 사건을 특수부에서 1년 6개월째 조사하고 있다. 확인해보면 주가변동도 없고, 그 사람(김건희 씨)이 관여했다는 것에 대해선 조사도 금방 끝날 사안이다. 시기도 결혼하기 전인 11년 전”이라며 “그것을 무슨 이유로, (제가) 정상이 아니면 몰라도 야당에 던져서 고발을 해달라고 하나”라고 반문했다.

    이어 “한동훈 사건은 담당 부서에서 9번에 걸쳐서 무혐의 올렸음에도 검찰에서 결재를 안 해줬다. (고발장에 적시된 대로) 명예훼손이라면 한동훈 사건 자체가 혐의없음이 결정된 후에야 명예훼손이 거론될 수 있는 것인데, 야당이 고발장을 낸다고 수사를 할 수 있나”라며 “(그 상황에서 내가) 야당에 고발장을 줘서 뭘 어떻게 하겠단 것인지 앞뒤가 맞지 않고 나한테 유리한 것도 없다”고 했다.

    또한 “보도에 난 고발장 내용 보면 4월 3일 일어났던 일이 3일자 고발장에 들어가 있다. 그것 역시 현실적으로 불가능한 일”이라고 잘라 말했다.

    윤 전 총장은 당시는 총선 직전이라 각종 선거사범 사건 지휘로 분주한 때였다고 전했다. 고발장을 쓰고 결재하고 야당에 넘길 만한 상황이 되지 않았다는 것이다. 그는 “총선 전이기 때문에 하루 종일 각종 선거사범 사건 지휘 분주한 상황이다. 선거가 코앞인데 상식적으로 말이 되나. 도저히 이해할 수 없다”고 말했다.

    윤 전 총장 캠프는 정치공작규명특별위원회를 출범할 예정이다. 그는 “묵과할 수 없는 일”이라며 “원로 법조인, 언론인, 정치인들을 중심으로 앞으로 계속 이어질 정치공작 대응을 위해 특위를 구성할 것”이라고 했다.

    필자소개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