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JU 정치권 로비 의혹 보도
By
    2006년 12월 06일 09:12 오전

Print Friendly

일부 신문들이 주수도 회장 측근과 5000만 원을 거래한 것과 관련해 현직 치안감의 JU 개입 의혹을 보도한 가운데, 한국일보는 1면에서 <은진수 전 한나라 대변인·여 중진 1명 제이유서 거액 받았다>라는 제목 아래 검찰발로 JU의 정치권 로비 의혹을 단독 보도했다. 한국일보는 “제이유(JU)그룹이 2004년 4ㆍ15총선을 전후해 여야 정치권에 거액 불법자금을 제공한 단서가 확보돼 검찰이 수사에 나섰고, 검찰 수사망에는 은진수 전 한나라당 선대위 대변인과 여당 의원 1명이 포착된 것으로 전해졌다”고 보도했다.

한국일보는 “JU 회장 주수도씨가 은 전 대변인과 관련해 “형을 통해 ‘선거자금에 보태라’며 억대의 돈을 줬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며 “은 전 대변인의 형은 2002년부터 올 초까지 JU 사업자로 활동했으나 최근 주씨와 결별해 검찰 수사에 협조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와 관련해, 은 전 대변인은 “총선 당시 JU로부터 합법적인 범위 내의 후원금을 받은 적이 있고, 액수는 기억이 나지 않지만 모두 영수증 처리를 했으며, 당시 JU는 문제될 게 없는 기업이었다”고 말했다.

다음은 6일자 신문 1면 제목들이다.

경향신문 <‘도탄’에 빠진 민생 ‘승부’에 빠진 노심>
국민일보 <CJD, 젊은 환자가 늘고 있다>
동아일보 <일심회 5명 간첩혐의 기소키로>
서울신문 <공무원 연금· 정년 빅딜?>
세계일보 <인권위 ‘철회권고’ 파문>
조선일보 <검찰 “외환은 매각 전과정서 불법”>
중앙일보 <국민적 논쟁 불붙었다>
한겨레 <입사 4년 차이 집장만엔 20년 차이?>
한국일보 <은진수 전 한나라 대변인·여 중진 1명 제이유서 거액 받았다>

중앙, 미 쇠고기 압박 묻고 의사면허 부각

미국 몬태나주 빅스카이에서 4일(현지시각) 시작된 한-미 자유무역협정 5차협상과 관련해, 중앙일보의 보도는 다른 신문과 비교해 여러 모로 눈에 띈다. 대다수의 신문들은 <미 “쇠고기 수입 전면개방 요구”>(경향) <미 “쇠고기 전면 개방해야” 압박 한 “그건 협상대상 아니다” 반격>(국민) <미 “의약품 실망” 한 “실망에 실망”>(동아) <미 “소고기·차 시장개방”파상공세>(세계) <의약품 등 주요현안 “서로 실망” 등돌려>(한겨레) <미 “의회비준 받으려면 쇠고기 전면 개방해야”>(한국) 등의 제목에서 드러나듯 한미 양국이 의약품· 쇠고기 등의 시장 개방과 관련해 큰 이견을 보인 것을 다뤘다.

그러나 중앙일보는 쟁점이 된 쇠고기 등에 대해서는 한마디 언급도 없이 <한국 의사면허 미국서 통할 것>(3면)이란 기사에서 “한미 양국은 서비스 분야의 전문직 자격증을 인정해준다는 원칙에 합의했다”며 ‘의사·간호사 등 전문인력의 미국 진출이 늘어날 전망이다’는 내용만 전했다. 중앙일보는 기자수첩 <협상단 힘 빼는 한국발 ‘FTA괴담’>에서 협상단에 대한 지원을 강조하기도 했다.

한편, 한국무역협회 대한상공회의소 전국경제인연합회 등 6개 경제단체로 이뤄진 ‘한미 FTA민간대책위원회’는 ‘수출 3000억 달러 달성’을 맞아 ‘무역1조 달러시대, 한-미 자유무역협정으로 열어갑니다’라는 내용이 담긴 한미FTA 지지 의견광고를 전국단위 종합일간지 2면과 3면 등에 실었다.
 
방통위 설치 법안, 다른 시선들

국무조정실이 ‘방송통신위원회 설립 및 운영에 관한 법’을 6일 입법예고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신문들은 방통위 설치 법안에 대한 서로 다른 관점을 드러냈다.

동아일보는 방송사의 독립성 저해라는 면에 초점을 맞췄다. 동아일보는 <방송사 사장, 정권 입맛대로?>(6면)에서 위원회 위원 5명을 기존 부처의 장차관처럼 대통령이 직접 임명하게 되고, 위원회가 KBS MBC EBS 사장 및 이사, 감사에 대한 추천, 선임, 임명권을 갖게 되는 점을 언급하며, “인선 과정에서 논란이 끊이지 않았던 KBS, MBC, EBS 등 3대 공영방송사 사장 임명 절차가 앞으로는 최소한의 견제 장치조차 없이 진행될 공산이 크다”고 보도했다.

동아일보는 “방송통신위원회 업무를 방송과 정보통신 부문으로 분리해 그대로 수행하도록 한 것은 매체 융합 현실을 반영하지 못한 조치라는 지적을 받고 있다. 특히 현행 방송법과 마찬가지로 방송영상정책은 문화부와 합의하고, 방송시장 경쟁 촉진 업무는 공정거래위원장의 의견을 듣도록 해 부처 간 권한 중복이 가져올 정책 혼선을 해결하지 못했다는 지적도 받는다”며 기계적 통합에 대해 비판했다.

한겨레도 <위원 5명 모두 대통령이 임명 권한 쏠리고 독립성 훼손 ‘논란’>(2면)이란 기사에서 애초 방송통신융합추진위원회가 합의했던 ‘합의제 위원회’취지가 독임제로 변질해 방송의 정치적 독립성이 훼손될 우려가 있다고 보도하면서 법안을 둘러싼 갈등 상황을 덧붙였다. 

이와 달리 중앙일보는 <통신·방송 시장 ‘지각변동’>(6면)이란 기사에서 현 상태의 법안이 통과되면 IPTV도 활성화되고, DMB도 활기를 띨 전망이라면서 통신방송 시장의 지각변동에 초점을 맞췄다.

서울신문은 행정면(6면)의 <‘알짜’조직 탄생…독립성 보장 논란>이란 기사에서 방통위 설치법안과 관련한 정보통신부 문화관광부 등 각 부처별 입장을 전하며, 조직의 통합이란 관점에서 법안을 풀어나갔다.

동아, 검찰 입 빌려 ‘일심회’사건 간첩 혐의 못박아

동아일보 1면 머리기사 <일심회 5명 간첩혐의 기소키로>에서 검찰이 장민호씨 등 이른바 일심회 사건 관련자 5명 전원에게 국보법 4조 2항(목적수행)을 적용해 간첩 혐의로 기소한다는 방침을 정했다고 보도했다. 동아일보는 “검찰은 장 씨의 자택과 사무실 등에서 압수한 휴대용 저장장치인 USB와 100만 쪽 분량의 서류, e메일 등을 분석한 결과 장 씨 등이 북한에 전달한 문건이 국가기밀에 해당한다고 결론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고 덧붙였다. 동아는 <“새로운 조직적 간첩사건” 결론>(3면)이라는 관련기사를 싣기도 했다.

한편, 서울신문은 일심회 사건으로 구속된 이정훈씨 최기영씨 손정목씨 등 3명의 가족들이 “언론사의 실명·허위 보도로 명예를 훼손당했다”며 조선일보 중앙일보를 상대로 9000만 원 손해배상 등의 청구 소송을 제기했다고 보도했다. 

조선, “공안당국, 빨치산 추모제 다녀온 현직 교사 내사” 보도

조선일보는 <비전향 장기수들과 ‘빨치산 추모제’>(1면)이라는 기사에서 현직교사가 중학생 180명을 데리고 빨치산 추모제에 다녀와 공안당국이 내사 중이라고 보도했다. 조선일보에 따르면 이들은 2005년 5월 순창 회문산에서 열린 ‘남녘통일 애국열사 추모제’에 참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선일보는 <“우린 통일전사” 학생들 6·15선언문 줄줄>이라는 3면 관련기사를 싣고, 제성호 중앙대 교수의 말을 인용해 “백지상태의 학생들에게 사상테러를 가하는 것이나 다름없다”고 비난했고, 회문산에 대한 자세한 설명도 실었다.
  
조선, 바로잡습니다

조선일보는 2005년 4월1일자 1면에 실렸던 <김원웅·최순영의원 투기의혹>이란 기사와 관련해 정정보도를 실었다. 조선은 2면에서 “‘상현동 밭 중 절반 가량은 매입 후 4년이 지난’이란 문구에서 ‘4년’은 ‘14년’의 명백한 오기이며, 김원웅 의원의 공직자재산신고에서 지번누락은 없는 것으로 확인되었으므로 이를 바로잡는다”고 밝혔다. / 이선민 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