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노직계 "설문조사 보이콧할 수도"
    2006년 12월 05일 10:44 오전

Print Friendly

열린우리당 친노파가 당의 진로를 묻는 소속 의원 대상 설문조사를 집단적으로 거부할 가능성이 제기됐다.

친노직계인 김형주 의원(참여정치실천연대 대표)은 5일 설문조사 참여 여부와 관련, "전당대회 자체를 당의 해체와 신당 창당으로 가기 위한 정당화의 수단으로만 생각하는, 뻔히 보이는 그런 설문의 디자인 같으면 참여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날 KBS라디오 ‘안녕하십니까 이몽룡입니다’에 출연해 "아직 설문의 내용을 보지 못한 상태에서 이러쿵 저러쿵 얘기하기는 이르다"고 전제하고, 다만 "(의원 대상 설문조사가) 전체 당원들의 뜻을 포함하지 않을 경우가 많을 것 같다는 우려들은 있는 것 같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김 의원은 "국회의원들만의 생각만 가지고 어떤 결정을 한다는 것이 당헌이라고 하는 우리당의 가장 기본적인 정신에 위배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전날 노무현 대통령이 당원에게 보내는 편지에서 전당대회를 통해 당의 진로를 결정해야 한다고 사실상 주장한 것과 관련, "저희들이 설령 지더라도 민주주의 정신이라고 하는 것은 전당대회를 통해서 다양한 어떤 의견들을 제시하고 또 그 속에서 당원들께서 대다수 참여해서 합리적으로 결정하는 것이 올바른 수순 아니냐, 그런 생각을 하게 된다"며 "그런 의미에서 대통령의 발언은 지극히 정당한 지적"이라고 호응했다.

김 의원은 분당이나 탈당 가능성과 관련해선 "이 당이 못마땅하고 이 당이 비현실적이다, 또 실패했다, 이렇게 하시는 분들이 이 당을 떠나시는 게 맞지 않느냐"며 "저희들이 나가는 것은 말이 안 된다"고 했다. ‘신당 하려거든 나가서 하라’는 노대통령의 발언과 같은 맥락이다.

이어 "다만 서로 이렇게 결별이라든가 분당, 탈당이 있을 때 그것이 마치 원수지간에 헤어지듯이 그렇게 하지는 말아야 되겠다, 가급적이면 상호의 뜻을 존중하는 분위기가 차분하게 진행됐으면 좋겠다는 바람"이라며 ‘쿨’한 결별을 준비해야 한다는 입장을 보였다.

김 의원은 지역구도 정치체제를 극복해야 한다는 노대통령의 전날 발언이 ‘대통령 중임제나 중대선거구제 도입을 요구한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 "그런 측면도 포함해서 이번에 어차피 정계개편을 할 것 같으면 우리 정치가 좀 더 안정되고 생산적으로 될 수 있도록 해달라고 하는 주문으로 이해하면 될 것"이라고 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