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보수 3당 "단호하게" vs 민노 "정부 약속 지켜야"
        2006년 12월 04일 02:29 오후

    Print Friendly

    화물연대의 파업에 대해 보수 3당은 ‘불법폭력 시위’, ‘비양심적 행위’로 규정하며 정부의 단호한 대응을 주문했다. 반면 민주노동당은 정부는 표준요율제, 노동3권에 대해 개선책을 마련하겠다던 3년 전 약속을 지켜야 한다고 상반된 입장을 보였다.

    김한길 열린우리당 원내대표는 4일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화물연대의 파업과 관련, "공권력이 무력화된 국가는 혼란과 무질서만이 난무할 뿐"이라며 "합법시위를 보장하되 불법폭력 시위에 대해서는 정부가 보다 단호한 의지를 보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유기준 한나라당 대변인도 브리핑에서 "파업 불참 차량에 대한 수송방해행위가 전국적으로 잇따르고 있다"며 "이는 공권력 무시를 넘어 사회 공동체의 기초 질서를 파괴하는 비양심적 행위"라고 비난했다. 유 대변인은 또 "경찰청에서는 파업도 법과 원칙이 지켜지도록 노력해야 할 것"이라며 "주동자를 검거하고 민형사상 책임을 물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상열 민주당 대변인도 논평을 내고 "물류운송에 차질을 빚고 있는 것은 물론 비조합원 소유의 차량에 대한 파손 등 폭력행위가 난무하고 있는 것은 어떠한 이유로도 정당화될 수 없다"고 비난했다.

    반면 정호진 민주노동당 부대변인은 "3년전 화물연대 파업 당시 정부가 표준요율제, 노동3권에 대해 개선책 마련을 약속했지만 그러나 3년 동안 약속은 지켜지지 않았다"며 "왜 파업을 하고 있는지에 대해 정부, 언론은 관심이 없고 일부 우발적인 행동에 대해 엄단처벌, 악의적 보도만 부각되고 있을 뿐"이라고 정부와 언론의 행태를 비판했다.

    또 "엄동설한에 거리를 뛰쳐나온 화물연대 노동자들의 주장이 무엇이고 정부가 어떠한 약속을 지키지 않았는지에 대한 관심을 촉구한다"면서 "정부의 개선책 약속에 대한 관심이 우선이지 무관용이 우선이 아니다"고 지적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