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민노당원 보좌관' 대외비 조직?
        2006년 12월 04일 02:27 오후

    Print Friendly

    한나라당 강재섭 대표는 4일 “국회의원 보좌관은 책임 당원으로 등록하고 당원 회비도 제출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날 한나라당 일부 보좌관이 민주노동당 당원이라는 <조선일보> 보도에 대한 수습 차원의 발언이다.

    황우여 “조선 기자가 제보”…일부 보좌관 “옐로우 저널리즘”

    <조선일보>는 이날 신문 1면에 ‘민노당원 30명이 한나라당 비서관’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싣고 이들이 ‘대외비’ 모임을 갖고 민주노동당에 후원금도 낸다고 주장했다. 또한 <연합뉴스>는 한나라당 조직국에서 이러한 소문 때문에 당 소속 의원들에게 보좌진에 대한 당원가입 확인 공문을 발송했다고 보도했다.

    하지만 황우여 사무총장은 <레디앙>과 통화에서 “조선일보 기자가 그런 모임이 있다고 강력히 주장해서 사실 확인을 위해 공문을 발송하라고 했다”며 “그 전까지 당내에서는 그런 이야기를 들은 바 없다”고 말해 사실상 소문의 진원이 조선일보 측임을 지목했다.

    일부 보좌관들도 “보좌관들이 비밀조직을 만들고 마치 스파이 활동을 하는 것처럼 몰아간 <조선일보>의 기사는 소설”이라고 비난했다.

    한나라당 보좌관들은 <조선일보> 기사와 관련 민주노동당 당적의 보좌관이나 비서관이 “일부 있을 수는 있다”고 인정했다. 한 한나라당 보좌관은 “2004년 민주노동당의 원내 진출 때 한나라당에서 민주노동당으로 많이 갔지만 (지금도) 아예 없다고 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 12월 4일자 <조선일보> 1면
     

    “보좌관급은 당적 정리”

    그는 “17대 국회 이전에는 보좌관들의 당적을 크게 문제 삼지 않았고 특히 정책라인의 경우, 이당 저당 옮겨 다녔고 그렇게 전문성을 쌓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한나라당의 또다른 보좌관 역시 “한나라당 국회의원들 중에도 학생운동이나 재야 출신들이 있다”며 “그 때 후배들을 불러다 (보좌관으로) 일을 시키면서 당적을 따지고 입당하라고 말하기도 곤란하지 않겠냐”고 설명했다. 이 보좌관은 “공직윤리나 도덕적인 문제이지, 법적으로는 문제가 없다”고 주장했다.

    민주노동당의 원내 진출 때 한나라당에서 옮겨온 한 민주노동당 보좌관도 “당원 가입과는 별개로 한나라당 보좌관들 중에 민주노동당을 지지하고 후원금을 내는 사람은 많다”며 “본래 운동하던 친구들이 많이 오는 보좌관이라는 직업 특성 때문”이라고 말했다.

    민주노동당의 한 보좌관은 “보좌관급은 다 (민주노동당) 당적을 정리한 것으로 안다”며 “일부 있다고 해도 민주노동당과 접촉은 없었다”고 말했다. 

    한나라당 보좌관이 민주노동당 당원이면서 한나라당에도 입당 원서를 냈을 경우, 이중 당적 문제가 발생하지만 한나라당에 입당하지 않았을 경우 법적으로는 아무련 문제가 없다. 또한 이중 당적이라도 해도 본인이 밝히지 않는 이상, 개인의 정당 가입 여부는 확인이 불가능하다. 선거관리위원회에서도 각 정당의 당원 수만 파악할 수 있을 뿐 당원 명단을 요구할 수는 없기 때문이다.

    물론 보좌관들은 민주노동당의 원내 진출 이후 정당의 분화가 뚜렷해지는 만큼 예전처럼 보좌관들의 정당 간 이동은 불가능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한나라당에서도 지난 4월 “처음으로 보좌관들에 입당원서 제출을 요구했다”고 한 보좌관은 전했다. 하지만 자칫 이번 <조선일보>의 보도가 일부 보좌관들의 과거 전력까지 문제 삼는 색깔론 상황으로 번질까 우려를 표했다.

    대외비 모임? “<조선일보>의 소설에 불과”

    2004년 민주노동당의 원내 진출 때 민주노동당을 탈당하고 한나라당에 입당했다는 한 보좌관은 “보좌관이 국회의원과 같은 정치적 지향을 바탕 할 수도 있고, 한편 스탭으로서 다양한 시각을 제공할 수도 있다”며 “보좌관은 별정직 공무원이고 무엇보다도 정치·결사의 자유를 가진 인간인데 한 쪽을 선택할 것을 강요하고 있다”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노동운동 출신의 한 보좌관은 “조선일보 기사의 70%는 오보”라며 특히 <조선일보> 기사가 ‘대외비’ 모임을 주장한 것과 관련 “사상 검증하는 것도 아니고 일부 보좌관들이 조직을 만들어서 스파이 활동을 한 것처럼 몰아갔다”고 비난했다. 그는 “<조선일보>가 왜 지금 이런 기사를 썼는지 모르겠다”며 “당장 일부 보좌관들에 대해 과거 전력을 문제 삼을 수 있지 않겠느냐”고 주장했다.

    한나라당의 또다른 보좌관은 “진짜 민주노동당 당원들이 한나라당에 잠입해 비공개 모임을 만들고 민주노동당의 이익을 위해 ‘암약’했다면 엄청난 문제”라면서 “하지만 국가보안법 찬양고무죄도 문제가 있다는 세상에 정당 출입기자라면 다 알만한 내용을 갖고 <조선일보>가 기사를 키운 것은 옐로우 저널리즘으로 소설을 쓴 것에 불과하다”고 일축했다.

    한 일간지 국회 출입기자는 이와 관련 “<조선일보>가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한나라당에서 민주노동당 잔재를 다 쓸어내고 한나라당을 순혈로 바꿔주려 하는 것 아니냐”고 꼬집기도 했다.

    강재섭 “보좌관도 책임당원으로 등록해야”

    한나라당 강재섭 대표는 이와 관련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한나라당 국회의원 보좌관은 책임 당원으로 등록하고 당원 회비도 제출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앞서 <조선일보>는 황우여 사무총장이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조사해보고 정리하겠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연합뉴스>도 이날 “한나라당이 민주노동당 당적 보좌관과 관련 ‘당적 정리 작업’에 나섰다”며 지난 1일 ‘대외비’ 모임에 대한 소문에 따라 당 소속 의원들에 보좌관들의 당원가입 확인 공문을 발송한 사실을 언급했다.

    하지만 황우여 사무총장은 이날 <레디앙>과 통화에서 “조선일보 기자가 그런 모임이 있다고 강력히 주장해서 사실 확인을 위해 (조직국에) 즉시 공문을 발송하라고 했다”고 밝혔다. 그는 “그 전까지는 당내에서 이런 이야기를 들어본 적이 없다”고 덧붙였다.

    황 사무총장은 “일부 거론된 보좌관들은 완강하게 부인하고 있고 실제 확인해보니 한나라당 당원이었다”며 “명확히 정리될 필요가 있지만 개인의 명예가 관계되는 일인 만큼 차근차근 확인해서 결과를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조직국의 한 관계자는 지난 1일 각 의원실로 발송한 공문과 관련 “아직 회신을 다 받지도 못했다”며 <조선일보> 보도와 관련 “조직국과는 일체 접촉이 없었고 (기사 내용의) 출처가 어디인지 우리도 찾고 있는 중”이라고 난감함을 표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