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물연대, 내일부터 전면 총파업
    By tathata
        2006년 11월 30일 12:28 오후

    Print Friendly

    화물연대는 표준요율제와 주선료상한제 도입, 노동기본권 보장 등을 위해 오는 12월 1일 오전 4시부터 전면 총파업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화물연대는 30일 오전 기자회견을 열어 “1년전 표준요율제와 노동기본권에 대해 당정협의를 진행하고 발표했던 정부와 여당은 현재까지 어떠한 방안도 제시하지 않고 있다”며 “정부와 여당의 끊임없는 말장난에 분노를 금할 수 없으며, 반드시 승리하는 투쟁을 위해 조직의 모든 것을 내던질 각오가 돼 있다”고 결의를 밝혔다.

    화물연대는 “이번 총파업에 조합원 1만2천여명은 물론 비조합원까지도 동참하게 될 것”이라며 “지난 2003년 5월 총파업과 같은 위력적인 파업이 전개될 것”이라고 밝혔다.

    화물연대는 이미 지난 17일 기자회견을 열어 “11월 말까지 정부와 여당의 책임있는 당사자들과 충분한 논의가 진행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정부의 대안을 촉구했다. 화물연대는 이에 앞서 11월 초 화물운송 노동자들의 노동기본권을 보장하고, 표준요율제 등을 도입하는 방안을 담은 개정법률안을 민주노동당 단병호, 이영순 의원의 대표발의로 제출한 바 있다.

    하지만 건설교통부는 최근 화물연대 지도부와의 면담에서 “표준요율제 도입은 자유로운 시장경쟁에 반한다”며 기존의 입장을 고수했다. 또 화물운송 노동자에게는 산재보험법 적용조차 배제된 채로 발표된 정부의 특수고용직 노동자 보호대책도 역시 변화가 없었다. 장원석 화물연대 정책부장은 “정부의 내실있는 답변을 기대했으나, 진전된 내용이 하나도 없다”고 말했다.

    김종인 화물연대 의장은 “정부와 여당의 책임외면, 화주의 횡포, 불법다단계 구조에 기생하는 운송업체와 알산업체의 중간착취가 만연하여, 여기에 모든 것을 빼앗기면서도 묵묵히 운전대를 잡기에는 우리의 절망이 너무 깊다”며 “화물노동자들은 더 이상 물러날 곳이 없기에 총파업을 전개할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그는 “총파업의 핵심요구인 노동기본권 보장과 운임제도 개선은 화물노동자의 생존권 보장뿐 아니라 국가물류체계의 민주적 개혁을 위해서도 중요한 과제인 만큼, 화물연대는 총파업 돌입 후에도 대화를 통한 합리적 해결적 해결의 가능성을 열어둘 것”이라며 다시한번 정부의 성의있는 답변을 주문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