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민노 의원단 긴장 속에 법사위 농성 계속
        2006년 11월 30일 09:58 오전

    Print Friendly

    민주노동당 의원들의 법사위 농성이 이틀째 계속되고 있다. 민주노동당은 열린우리당과 한나라당이 비정규 3법을 1일까지 처리하기로 합의함에 따라 본회의 직권상정의 가능성이 높아졌다고 보고 긴장을 늦추지 않고 있다.

    열린우리당과 한나라당은 30일 오후 2시에 국회 본회의에서 법사위를 통과한 31개 법률안을 처리할 예정이다. 비정규 3법 등 나머지 양당간 이견이 없지만 법사위에서 처리되지 못한 법률안의 경우는 국회의장 직권으로 1일 본회의에 상정될 것으로 전망된다.

       
     △ 권영길 의원단 대표 등 민주노동당 의원단이 29일 새벽 1시 30분경, 법사위 회의장 농성을 시작하기 직전 모습 ⓒ 민주노동당
     

    국회의장은 직권상정의 근거를 만들기 위해 30일 중으로 비정규 3법 등의 심사기일을 지정해 통보할 것으로 전망된다. 최순영 민주노동당 의원단 수석부대표는 30일 “1일 본회의 전에 법사위 회의를 개최하려는 시도가 있을 것”이라며 “내일 오전이 최대 고비가 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민주노동당 의원단은 29일 밤 9시 법사위 회의장에서 의총을 열어 농성을 계속한다는 기본 입장을 확인하고 다만 환노위 소속 단병호 의원은 30일 오전 법안심사소위에 참석하기로 했다. 환노위 법안심사소위는 30일 오전 10시부터 노사관계로드맵 관련 법안을 심의한다.

    또 법사위 밖에 있는 의원들은 30일 오후 2시 본회의에 참석하기로 하고 밤에 의총을 열어 1일 본회의 대책을 마련하기로 했다. 최 수석부대표는 “상황이 매우 유동적이라 밤에 논의를 해봐야 1일 본회의 대책이 마련될 것”이라고 말했다.

    최 수석부대표는 “내일 일단락이 될 수도 있지만 상황에 따라서는 법사위 농성이 장기화될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 민주노동당은 법사위 강행처리와 본회의 직권상정을 막는 데 최선을 다 하고, 강행처리 됐을 경우에는 곧바로 재개정 법안을 준비해 대응한다는 계획이다.

    최 수석부대표는 “국민들의 시선이 곱지 않지만 민주노동당은 비정규직 법안이 그대로 통과되는 것을 볼 수는 없다”며 “법안이 통과되면 2년 후에는 비정규직 노동자가 늘어날 것이 뻔한 상황이라 힘겹지만 농성을 결정할 수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최 부대표는 “민주노동당은 비정규직 법안이 통과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 드린다”고 말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