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관련 법안 29일 처리 합의
    2006년 11월 28일 04:02 오후

Print Friendly

열린우리당과 한나라당이 비정규직 법안을 29일 법사위 전체회의에 상정하기로 전격 합의했다. 지난 7일 한나라당 주도로 기습 상정된 뒤 여야합의로 보름 동안 처리를 미뤘던 비정규법안이 전효숙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임명동의안이 청와대에 의해 철회되자마자 양당 법사위 간사의 합의로 상정된 것이다.

특히 비정규 3법(기간제 근로자 보호법 제정안, 파견근로자 보호법 개정안, 노동위원회법 개정안)은 29일 법사위에서 2,3,4호 안건으로 우선 처리될 예정이다.

열린우리당 문병호 제1정조위원장(법제사법·행정자치)은 28일 "비정규직 3법을 표결처리하기로 한나라당과 합의했다"고 말했다.

법사위 주성영 한나라당 간사는 “원내대표간 (비정규법안 처리) 합의는 이미 돼 있던 것이다. 법사위 양당 간사끼리 협의해서 내일 법사위 회의에 올려놨다”며 “민주노동당에 보름 주기로 한 게 지났으니까 처리하는 것이 당연하다”고 말했다.

노웅래 열린우리당 공보부대표는 "지난 15일 법사위서 법안 처리를 보름간 보류하면서 민주노동당과 추가적인 논의를 하기로 했으나 민주노동당측에서 별다른 제안을 해오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권영길 민주노동당 의원단 대표는 “무슨 소리냐. 공식적으로 이영순 공보부대표가 브리핑에서 공개 제안을 했고 나도 제안했다”며 발끈했다.

27일 의원단 총회에서 비정규직 법안을 물리력을 행사해서라도 막는다는 입장을 재확인한 민주노동당은 이날 저녁 8시 국회에서 긴급의총을 열어 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다. 특별한 상황변화가 없는 한 29일 법사위에서 충돌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