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여당 "노대통령 정치 손 떼라" 촉구
        2006년 11월 28일 02:45 오후

    Print Friendly

    여당 지도부가 노무현 대통령에게 "정치에서 손을 떼라"고 촉구하고 나섰다. 노대통령의 정치적 역할에 대한 당청간의 인식차가 갈수록 벌어지는 양상이다. 노대통령은 최근 ‘여야정 정치협상회의’를 제안하는 등 적극적인 정치 행보를 보이고 있다.

    김한길 원내대표는 28일 고위정책회의에서 당청관계와 관련, "이제야말로 당정 분리가 필요한 시점"이라며 "정치는 당에 맡기고 대통령께서는 안보와 경제문제에 집중하는 것이 나라와 국민을 위한 최선의 길"이라고 했다.

       
      ▲ 열린우리당 김한길 원내대표 (사진=연합뉴스)
     

    김 원내대표는 전날 청와대 만찬이 무산된 것을 계기로 표면화된 당청갈등에 대해선 "결별 수순이 아니라 당청이 제대로 만나기 위한 과정으로 봐주면 좋겠다"면서 "당청이 서로를 존중하면서 각자 맡은 바에 최선을 다하는 정상적인 관계가 되어야 한다"고 했다.

    송영길 정책위 수석부의장도 "당청간 긴밀한 협의를 통해 개혁을 추진할 시기에는 당정 분리라는 이름으로 당의 개입이 사실상 제한되어 왔다"면서 "이제는 대통령이 정치에 개입하지 않고 행정부 수반으로서 헌법적 권한을 성실히 수행하는 것이 국민에 대한 도리"라고 했다.

    그는 "대통령은 국방과 외교,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 행정부 수반으로서의 성실한 임무를 수행해야 하고 여야를 넘어 정치권이 협력할 것은 협력해야 한다"면서 "(노대통령은) 정치에는 개입 말고 정당이 자주적으로 끌어나가야 한다"고 했다.

    노웅래 공보부대표도 이날 브리핑에서 "노대통령은 정치는 당에 맡기고 안보와 경제에 전념해줄 것을 거듭 촉구한다"면서 "안보와 경제는 대통령이, 정치는 당이 역할 분담해 무한책임을 지는 정부여당의 모습을 되찾아야 한다"고 했다. 그는 "대통령이 정치에 관여해서 민생과 국익에 별 도움이 안 되고 있는 것이 사실"이라고 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