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효숙 파동, 원칙 명분 책임감 없는 대통령”
        2006년 11월 28일 02:38 오후

    Print Friendly

    권영길 민주노동당 의원단 대표는 노무현 대통령이 전효숙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임명동의안을 철회한 것에 대해 대통령이 국민에게 사과해야 한다고 말했다.

    권 대표는 28일 오전에 열린 의원단 총회에서 “이렇게 될 일을 가지고 왜 그토록 나라 전체를 소모적 논란 속으로 끌고 왔는지 이해할 수 없는 결정”이라며 “국민을 들러리로 전락시킨 것”이라고 개탄했다.

    권 대표는 “이 과정에서 어떠한 원칙과 명분도 없었고 책임지는 대통령의 모습은 어느 곳에서도 찾을 수 없었다”며 “대통령은 이 모든 사태에 대해 국민에게 사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권 대표는 이어 “정치협상 제안을 비롯해 전효숙 헌재소장 임명 철회 등 일련의 대통령 행보는 나라의 중대사를 대통령의 복심과 몽상에 따라 농단하는 것에 다름 아니”라며 “대통령이 대연정 몽상에 젖어 앞으로 무엇을 더 좌판에 내어놓을지 그나마 쥐꼬리 같은 개혁의 성과까지 흥정 대상이 되는 것 아니냐는 심각한 우려를 하게 된다”고 말했다.

    권 대표는 “임기말의 레임덕이 심하고 국정장악 능력이 떨어져 힘들다면 공명정대한 정치로 국민의 마음을 잡는 것이 옳다”며 “국민의 상식선을 넘나들며 국정을 기괴한 모습으로 만드는 것은 정치도 아니고 정도도 아니다”라고 말했다.

    권 대표는 “깊은 마음의 상처를 입은 국민에게 대통령의 사과가 있어야 한다”며 “아울러 대통령 스스로 진지한 성찰의 시간을 갖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박용진 민주노동당 대변인도 전효숙 후보자에 대한 임명동의안 철회가 민생관련 법안의 정략적 처리로 이어질 가능성을 경계했다. 박 대변인은 “이번 일을 계기로 다시 대화 정치의 복원이라는 미명 아래 민생관련 법안을 일방적으로 처리하거나 정략적으로 처리하려 해서는 안 된다”며 “민주노동당이 두 눈 부릅뜨고 상황을 예의 주시하겠다”고 밝혔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