붉은오늘 팟캐스트 -       ▒       <편파티비> 유튜브 -       ▒      


  • 유인태 “추미애 출마
    윤석열에 빛 쏘여주는 일”
    “윤, 최 등 여권 발탁해 야권 주자로 뜨는 것, 야당-여당에 부끄러운 일”
        2021년 06월 25일 11:35 오전

    Print Friendly, PDF & Email

    유인태 전 국회 사무총장이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의 대선 출마 선언에 대해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게 빛을 더 쏘여주겠다는 사명감을 가지고서 저러는 게 아닌가”라고 말했다.

    유인태 전 총장은 25일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에서 “(추미애 전 장관은) ‘추윤 갈등’에서 정치에 그렇게 부담을 주고 거의 완패하다시피 해서 사실상 쫓겨난 사람”이라며 “성찰하고 자숙하고 지내야지 (대선 출마는) 정말 제 상식으로는 이해가 안 간다”고 지적했다.

    유 전 총장은 “추 전 장관이 윤석열 전 총장에게 조금 더 빛을 쏘여주겠다는 사명감을 가지고 저러는 게 아닌가 하는 그런 느낌을 받는다”며 “상식이 있는 사람들이면 다 그렇게 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민주당 내에서도 추 전 장관의 대선 출마에 비판적인 시각이 다수라고 전했다.

    추 전 장관이 여론조사에서 여권 대선주자로 적지 않은 지지를 얻고 있는 것에 대해 “저런 지지도가 나오는 것 자체가 민주당이 안고 있는 상당한 취약점”이라고 평가했다.

    한편 대선 출마 가능성이 제기되는 최재형 감사원장에 대해서는 “(최 원장을) 아는 사람들은 정치에 안 맞는 사람들이라고 보더라”며 “워낙 범생이로 살아온 친구였던 모양인데 범생이는 정치에 맞지 않는다”고 말했다.

    유 전 총장은 “주변에서 부추기고 특히 정의화 전 국회의장이 그동안 공을 많이 들인 걸로 알고 있다”며 “분권형으로의 권력구조 개편, 저도 현행의 승자 독식 국회의원 선거 제도와 5년 단임 대통령제가 지속돼서는 나라에 아무런 희망이 없다고 생각하는데, (최 원장도 대선에 출마하게 되면) 아마 개헌과 주로 그 문제를 가지고 나올 것”이라고 했다.

    윤 전 총장을 비롯해 최재형 원장과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등 여권 인사가 야권의 대선주자로 거론되는 상황에 대해 “여도 야도 다같이 부끄러운 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야당은) 그동안 자기들 당에서 제대로 인재를 못 키우고 전부 이 정권의 일에 공모했던 사람들이 (야권 주자)로 뜨는 것은 부끄러운 일”이라며 “여권도 야권 인재 육성해주려고 그 사람들 발탁을 한 건가”라고 반문했다.

    필자소개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